KBO, MLB, CPBL 모아 판타지 실현, '판타스틱 베이스볼'   실시간 대전 컨텐츠도 마련

2024-03-26 00:01:44


위메이드가 라운드원스튜디오에서 개발한 모바일 야구 게임 신작 '판타스틱 베이스볼'을 지난 21일 170여개국에 정식 출시했다.

 

판타스틱 베이스볼은 MLB, KBO, CPBL과 같은 세 개의 글로벌 리그를 통합한 세계 최초의 모바일 야구 게임을 표방한다. 플레이어가 즐길 수 있는 컨텐츠로는 싱글 플레이 요소나 챌린지 모드와 같은 PvE 컨텐츠, 그리고 전 세계 플레이어와 경쟁하는 시즌, 시뮬레이션, 올스타 PvP 등 다양한 컨텐츠들이 준비되어 있다. 또한 실제 선수들의 얼굴과 동작을 사실적으로 구현하는 데에 노력을 기울였다고 밝히며 플레이어가 느낄 몰입감의 극대화를 노리기도 했다.

 

여담으로, 이번 리뷰 플레이에 사용한 기종은 삼성 갤럭시Z폴드2 펼친 화면이다.

 

 

 

■ 세 개의 리그 통합

 

위메이드가 선보이는 판타스틱 베이스볼이 기존의 모바일 야구 게임 카테고리 출시작들과 차별화를 두려는 부분 중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바로 서두에도 언급된 바 있는 세 개의 리그 통합 서비스라고 말할 수 있다. 판타스틱 베이스볼에서는 플레이어가 미국의 MLB, 한국의 KBO, 대만의 CPBL 중 원하는 리그를 선택해 선호하는 팀을 고르고 게임을 시작하는 것이 가능하다. 게다가 처음 고른 리그와 선호하는 팀이 고정되는 방식이 아닌 게임 플레이 도중 원할 때 언제라도 선택 리그를 바꿔서 즐길 수 있다.

 

이런 이유로 당연히 플레이어가 고를 수 있는 팀도 다양해진다. 예를 들어 MLB를 선택한 플레이어는 아메리칸리그 소속 15개 팀, 내셔널리그 소속 15개 팀 중 원하는 팀 하나를 선택해 게임을 플레이하게 된다. 선택한 리그 선호 팀에 따라 기본으로 낮은 등급의 선수 로스터를 제공해주는데, 여기서 각 팀을 대표하는 골드 선수도 함께 지급하므로 가장 처음 게임을 시작했을 때 튜토리얼 부분이 끝나면 각 리그마다 선호 팀을 하나씩 골라 자신의 혼합 로스터를 만들어 초기 팀 파워 부스팅을 기대해볼 수 있다.

 

이 부분도 본 신작의 큰 특징이다. 단지 세 개의 리그가 모두 등장하는 것만이 아니라 세 개의 프로야구 리그에 소속된 선수들을 임의로 섞어 사용할 수도 있다. 그러니 플레이어가 원한다면 처음에 LA 다저스를 고르고 오타니 쇼헤이 선수를 받은 뒤 선택한 리그를 KBO로 변경해 선호 팀을 원하는 팀으로, 그러니까 이번에는 예시로 판타스틱 베이스볼의 공식 모델인 김혜성 선수의 팀인 키움 히어로즈를 골라 김혜성 선수와 오타니 쇼헤이 선수를 같은 팀에 넣고 운영하는 것이 가능한 것이다. 스포츠 게임들 특유의 판타지를 가능케 한 것.

 


 


 


 

■ PvE와 PvP, 실시간 대전

 

판타스틱 베이스볼에서는 PvE와 PvP 컨텐츠를 모두 제공해 플레이어가 원하는 컨텐츠를 고를 수 있게 했다. 처음 게임을 시작했을 때는 친선경기와 슬러거 쇼다운, 싱글플레이 모드가 개방되어 있다. 싱글플레이 초반을 클리어하는 것으로 챌린지 모드와 PvP 시즌모드가 추가로 하나씩 개방되는 방식을 채택했다.

 

싱글플레이는 지정된 팀과 3연전 시리즈를 진행하는 판타스틱 베이스볼의 가장 기본적인 모드다. 일종의 스테이지 컨텐츠라고 보면 될 것 같다. 이렇게 몇 개의 팀을 쓰러뜨리고 보상을 받다 보면 단계별 시리즈를 전부 끝내고 다음 단계로 넘어가며 상대하게 되는 팀의 라인업 스펙도 조금씩 상승한다. 기본적으로 축구 게임들의 시뮬레이션 모드처럼 라인업 스펙 바탕의 자동 진행이 스코어 보드 화면에서 진행되다 공격 찬스나 방어 위기 시 주어진 미션을 수행할 지 넘어갈 지 고르는 방식이다. 여기서 선수 카드 등을 획득할 수 있고 소속팀 효과 강화에 필요한 재화도 얻기에 내버려 둘 수 없는 컨텐츠이기도. 챌린지 모드의 경우는 문자 그대로 플레이어에게 과제를 제시하고 이를 달성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는 싱글플레이 컨텐츠다.

 


배속으로 빠르게 미션까지 진행할 수 있다.

 


챌린지 모드

 

친선경기는 PvP 시즌모드처럼 실시간으로 대결을 벌이는 모드이며 직접 상대방을 초대해 이용할 수 있는 컨텐츠다. 슬러거 쇼다운은 일종의 홈런 더비와 같은 느낌의 컨텐츠로 정해진 횟수만큼 공을 쳐 홈런 스코어를 따내야 한다. 구질과 구속이 난이도에 따라 점점 다양하고 빨라지는 방식이다. 난이도가 오를 수록 칠 수 있는 횟수도 늘지만 홈런 방향을 지정에 따른 보너스 스코어까지 고려하면서 공을 쳐야 하는 모드이기도. 그래도 시원시원한 홈런을 원없이 뽑아낼 수 있는 맛이 있다. 슬러거 쇼다운은 정해진 기간 동안 쌓은 스코어로 랭킹 경쟁을 하고 순위에 따른 보상을 받는 방식이므로 다른 두 개의 PvP 모드와는 달리 실시간 동기화 대전 컨텐츠는 아닌 셈.

 

PvP 시즌모드는 전반적으로 캐주얼한 판타스틱 베이스볼에서 가장 긴장감 있는 모드라고 할 수 있다. 실시간 매칭으로 이루어지고 양 측의 플레이어는 7회부터 공격과 방어를 번갈아 플레이하면서 승부를 겨루게 된다. 또, 9회말까지 승부가 나지 않으면 무사 2루 상태에서 한 회씩 점수를 내는 승부치기로 승부를 가르게 된다. 플레이어의 기량도 기량대로 중요한 편이고 선수 라인업도 무시할 수 없다. 지금은 출시 초기인지라 비슷한 수준의 플레이어가 잘 매칭되는 편이지만 점점 플레이어들의 라인업이 상향되면 이 스펙에 따른 격차가 어떻게 작용할지가 밸런스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능력치에 따라 예측존도 넓어진다.

 

■ 스펙업의 달성감과 밸런싱의 간극 중요

 

비단 야구 게임만이 아니라 축구 게임 등 플레이어가 선수들을 직접 영입하거나 육성, 및 다른 플레이어와의 대전을 할 수 있는 컨텐츠는 일종의 어려운 과제를 품고 있다. 플레이어가 자신이 원하는 꿈의 스쿼드를 만들고 이를 육성해 얻을 수 있는 성취감, 그리고 다른 플레이어와 싸울 때 완전히 스펙싸움만이 되지 않도록 시스템을 구성하는 밸런싱 사이의 균형잡기 말이다. 물론 전력이 많이 강화된 강력한 팀이 약팀을 이기는 것은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 모습이나 그렇다고 마냥 일방적인 싸움이 되게 한다면 어느 시점부터는 소위 제초가 벌어지는 경향이 많아진다.

 

갑자기 이런 이야길 꺼낸 것은 판타스틱 베이스볼도 이런 부분에 대해 앞으로 어떤 노선을 정할 것인지 지켜봐야할만한 요소가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꾸준히 플레이하면서 선수를 강화하거나 소속팀 효과를 강화시키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있지만 선수 카드를 뽑아서 수집한 선수들의 특수 효과가 일종의 도감 컨텐츠 형식으로 존재하고 선수 자체도 등급이 나뉘어 인게임 재화 선수 팩은 브론즈, 실버, 다이아까지, 유료 재화 선수 팩은 여기에 더해 다이아와 프리즘 다이아 등급까지 5개 등급이 등장하기에 기초 능력치에서도 큰 차이가 날 것으로 보인다. 선수팩 구매 카운트 등을 통해 구매 보너스를 제공하기는 하지만 아무래도 원하는 선수나 강한 선수를 뽑기 위해 일종의 운 요소가 작용한다는 것은 사실이니 말이다.

 

한편 이런 부분 외에 KBO나 MLB 등의 프로야구리그를 한 국가만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세 곳이나 탑재하고, 언제든 바꿀 수도 있고, 선택한 리그 외의 다른 리그 선수를 용병으로 5명까지 편성할 수 있게 한 부분은 제목처럼 스포츠 게이머의 판타지를 구현해냈다고 볼 수 있다. 게임은 초기 설정상 세로 모드로 플레이하며 캐주얼하게 즐길 수 있는 방식인지라 틈틈이 가볍게 즐기기에도 나쁘지 않은 편.​ 

 


초반에 얻을 수 있는 낮은 등급 투수들의 경우 체력이 약해 실투가 발생하기 쉽다. 교체를 잘 해야 한다.

 


 

 

조건희 / desk@gameshot.net



보도자료 접수 desk@gameshot.net

게임샷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기사
기획
인터뷰
칼럼
취재기
블록체인
e스포츠
IT
업계소식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블록체인
e스포츠
IT
리뷰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IT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이벤트
알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