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엇 게임즈, LoL 2024 시즌 첫 챔피언 ‘스몰더’ 공개

2024-01-09 13:02:14


라이엇 게임즈가 오늘(9일) PC MOBA(Multiplayer Online Battle Arena, 다중사용자 온라인 전투 아레나)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eague of Legends, 이하 LoL)’의 167번째 챔피언 ‘스몰더(Smolder)’에 관한 세부 내용을 공개했다. 

 

스몰더는 LoL 2024 시즌 개막을 알리는 첫 번째 챔피언이자 최초의 꼬마 용 챔피언이다. 카마보르 황제 용족의 후계자인 스몰더는 게임 후반부로 갈수록 스택 성장을 바탕으로 강력한 불길을 내뿜는다. 

 

 

 

○ 성장형 챔피언 ‘스몰더’ ••• 어미가 함께 공격하는 궁극기까지

 

스몰더는 스택을 축적하고 광역 범위의 적에게 피해를 주도록 설계되었다. 스몰더의 기본 지속 효과인 '용 훈련'을 누적할수록 기본 공격과 '초강력 화염 숨결(Q)'이 함께 강해진다. 

 

'용 훈련' 중첩이 25번 쌓이면 '초강력 화염 숨결(Q)'로 주변 적들에게 광역 대미지를 입힌다. 125번 누적할 경우 스킬 피해량의 75%에 달하는 폭발을 적 뒤로도 일으킨다. 225번 달성 시 적을 불태워 최대 체력에 비례하는 고정 피해를 3초 이상 일으킨다. 불타는 동안 적의 체력이 한계점 밑으로 내려가면 즉시 처치한다. 

 

화염 재채기를 발사하는 '에취!(W)'는 적에게 피해를 주고 둔화 시키며 스킬이 적중할 경우 추가 폭발이 발생한다. ‘펄럭펄럭(E)’으로 비행도 가능하다. 스몰더가 날 때는 1.25초 동안 이동 속도가 증가하고 지형에 구애받지 않는다. 교전 상황에서 ‘펄럭펄럭(E)’을 사용하면 가장 낮은 체력의 적을 공격할 수 있다. 

 

어미의 보호 아래 성장하는 콘셉트를 반영한 궁극기는 피해 및 회복 이중 효과를 지녔다. ‘엄마아아아!(R)’은 스몰더의 어미가 하늘에서 화염을 뿜어 넓은 범위의 적들에게 피해를 입힌다. 화염 가운데 위치한 적들은 느려지며, 궁극기 사용 범위 안에 스몰더가 있을 경우 스몰더가 체력을 회복한다. 

 

○ 안정적인 초반 성장으로 팀 교전에서 두각 나타내는 딜러 

 

스몰더는 게임 초반부에 스택을 쌓을수록 스킬이 진화해 치명적인 피해를 주고 팀을 승리로 이끌 수 있다. 라인전 단계에서 '초강력 화염 숨결(Q)'로 스택을 누적하고 ‘펄럭펄럭(E)’으로 공격을 회피하며 소규모 교전에 빠르게 합류하는 등 전투 지원도 가능하다.

 

특히 스택 축적량에 따라 변화하는 '초강력 화염 숨결(Q)'로 복수의 적을 불태우기 때문에 팀 교전에서 높은 효율성을 자랑한다. 이 외에도 궁극기 ‘엄마아아아!(R)’로 광역 피해를 입히고 스몰더의 체력도 회복할 수 있어 게임 후반부 스노우볼을 안정적으로 굴리는 딜러로 활약할 전망이다.

 

라이엇 게임즈 ‘제이컵 크라우치(Jacob Crouch)’ 게임 기획자는 “밝고 개성 있는 LoL 세계관을 대표할 올해 첫 챔피언 스몰더를 선보이게 되었다”라며 "스몰더는 광역 범위 피해 스킬을 지닌 성장형 챔피언으로서 팀 교전에 강한 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라고 전했다.

 

플레이어는 10일(수)부터 LoL 테스트 서버(Public Beta Environment)를 통해 스몰더를 사전 체험할 수 있다. 스몰더에 대한 상세 정보는 LoL 공식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건희 / desk@gameshot.net



보도자료 접수 desk@gameshot.net

게임샷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기사
기획
인터뷰
칼럼
취재기
블록체인
e스포츠
IT
업계소식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블록체인
e스포츠
IT
리뷰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IT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이벤트
알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