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구현으로 기상천외한 테마파크 만들기, '파크 비욘드'   상상만큼 쉽지는 않아

2023-07-03 18:02:34


반다이남코 엔터테인먼트 코리아는 PS5, Xbox Series X/S, Steam용 테마파크 경영 시뮬레이션 '파크 비욘드' 한국어판을 지난 16일 정식 발매했다.

 

파크 비욘드는 불가능할 법한 놀이기구들을 창조하고 게임 속에서 심도 있는 테마파크 경영을 진행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을 제공하고자 개발된 완전히 새로운 테마파크 경영 시뮬레이션 게임이라 알려졌다. 플레이어는 파크 비욘드에서 상상력이 허락하는 모든 범위 내에서 테마파크를 창조하고 변형할 수 있으며 다채로운 등장인물, 아군과 적을 만나게 되는 스토리 캠페인을 통해 플레이어만의 전설을 만들어가는 한편 캠페인 클리어 이전이나 이후 언제든 자유롭게 샌드박스에서 나만의 테마파크를 만드는 것이 가능하다.

 

한편 오는 8월에는 파크 비욘드에 플랫폼 간 사용자 생성 컨텐츠 공유 플랫폼인 mod.io가 제공될 예정이다.

 

 

 

■ 상상가의 테마파크 살리기

 

비슷한 다른 장르에서는 플레이어가 해당 주제의 지도층이 되는 경우가 많다. 도시 건설이면 시장, 놀이공원이면 사장, 이런 식으로 플레이어가 여기저기 경영과 건설에 관여해도 이상하지 않을만한 상황을 부여한다. 파크 비욘드에서는 그 당위성을 주기 위해 플레이어를 '상상가'라는 직책에 앉혀놓는다. CEO는 아니지만 하는 일은 비슷하고, 몰락하는 테마파크들의 흥행을 책임질 다양한 놀이기구 디자인과 시설들을 설계하는 역할이라 게임 플레이에서도 큰 위화감을 느끼지 않는다. 사실 이런 부분에 크게 연연하는 사람이 많지는 않지만 어쨌든 기본적인 설정은 갖추고 있다.

 

처음 플레이하면 아무래도 스토리 기반의 캠페인 모드를 플레이하며 게임의 기본적인 시스템이나 플레이 방식을 배우는 것이 좋다. 캠페인 모드에서 플레이어는 테마파크 재건에 상상가 역할로 초청을 받아 캠페인을 진행할 때마다 경영진과 회의 시간을 갖는다. 이 회의는 나름대로 캠페인 모드에서 중요한 부분이기도 한데, 플레이어가 어떤 선택지를 고르느냐에 따라 할 수 있는 것이 조금씩 달라지기 때문이다. 모든 것이 개방된 상태로 즐기는 샌드박스 모드와 달리 캠페인 모드는 제한적인 시스템으로 진행하는 방식이니 나름 의미있는 선택지들이 주어진다.

 

캠페인 모드는 하나의 큰 스토리가 쭉 이어지는 방식으로 스테이지가 마련되어 있다. 도시에서 기상천외한 롤러코스터 코스를 만드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으로 시작되는 캠페인은 이후 흔한 낡은 테마파크 부흥기, 특정 부지에서 테마파크를 시작해 본 궤도에 올려놓기 등을 목적으로 삼는다. 그리고 이야기 진행에 따라 라이벌이 등장한 시점부터는 해당 라이벌의 테마파크와 경쟁을 벌이는 쪽으로 이야기의 비중이 다소 넘어간다는 느낌을 준다. 이는 당연히 캠페인 스테이지에도 반영된다.

 


 


 


캠페인 튜토리얼 내용이 일부 표시되지 않는 버그가 있다.

 

■ 가장 큰 특징, 불가구현

 

파크 비욘드에서 가장 큰 특징으로 내세우는 부분 중 하나는 아무래도 불가구현 시스템이 아닐까 싶다. 이름에서 대충 감이 잡히듯, 불가구현 시스템은 불가능해보이는 방식으로 기구나 시설들을 단계별 진화시키는 시스템이다. 이를 통해 추가 효과를 얻거나 불가구현 슬롯이 추가로 늘어나는 등의 이로운 효과를 볼 수 있다. 불가구현을 하기 위해서는 관객들이 내 테마파크에서 즐기며 생성되는 경탄이 필요하기에 결국 기초가 탄탄한 어트랙션과 시설들을 준비해야 한다는 것은 여타 동일 장르 게임들과 비슷하다.

 

불가구현은 어트랙션부터 테마파크 내에 있는 상점, 심지어 직원들에게도 적용할 수 있는 일종의 버프다. 어트랙션에 불가구현을 하면 외형과 이름 등이 변경되어 좀 더 화려한 디자인의 어트랙션으로 진화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이는 인트로에서도 충분히 확인할 수 있는 것처럼 크라켄이 촉수로 어트랙션을 튕기는 등 아찔한 형태로 진화하기도 하지만 의외로 실제 실현 가능할 정도로 무난한 디자인으로 불가구현 되는 어트랙션도 존재한다. 직원에게 불가구현을 적용하면 해당 직원의 능률이 오른다.

 

놀이기구는 플랫라이드와 롤러코스터로 카테고리를 분류해뒀다. 플레이어는 역시나 테마파크의 왕 같은 존재 롤러코스터를 만들어 관람객을 끌어모을 수도 있다. 롤러코스터 코스를 플레이어가 원하는대로 만들 수 있고 불가구현 후크 등을 통해 코스 도중 레일을 끊고 대포로 롤러코스터를 발사시켜 떨어진 곳의 레일로 착지시키는 등 상당히 위험천만하고 스릴 넘치는 구간을 만들어내는 것이나, 실제로 볼 수 있을법한 현실적인 롤러코스터를 만드는 것도 가능하다.

 


불가구현을 적용한 어트랙션

 


어트랙션마다 연령대별 선호가 다르다.

 

 

 

■ 상상을 구현하기에 조금 불편

 

파크 비욘드는 무난한 테마파크 경영 시뮬레이션일 수도 있지만 프리뷰 빌드를 먼저 플레이하고 더 많은 컨텐츠나 어트랙션 등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던 입장에선 다소 아쉬운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신작이었다. 일단 캠페인에서 등장하는 주요 캐릭터들의 모델링이 묘하게 불쾌한 골짜기 현상을 유발하는 건 둘째치고 목표나 선택지를 제외하면 죄 뜬구름 잡는 소리를 해대니 대사들의 영양가가 상당히 적고 집중력을 흩어놓는다는 감상을 받을 수 있다.

 

또, 앞에서 테마파크 어트랙션의 왕 롤러코스터라고 언급했는데, 그만큼 테마파크 경영 시뮬레이션 게임 팬들에게 롤러코스터라는 어트랙션의 의미가 큰데 가짓수가 많지 않은 편이라는 점도 좀 아쉽다. 프리뷰 빌드에서보다 더 많은 어트랙션을 만날 수 있지 않을까 내심 기대해 개인적으로 이 부분이 꽤나 아쉽게 느껴졌다.

 

 

 

또, 이런 장르에서 상대적으로 편의성이 뛰어난 PC 버전으로 플레이했음에도 나만의 테마파크를 만들어가는 과정이 순탄하게 느껴지지는 않았다. 상상가로서 나만의 테마파크를 꾸미라는 말도 있고, 실제로 오브젝트 하나하나를 직접 골라 건축을 할 수 있는 기능이 제공되기는 하지만 그리드가 딱딱 잘 잡히는 느낌은 아니고, 원치 않는 형태로 길이 이어지는 경우나 건축물 고저차를 맞추기 힘든 부분 등 여러모로 불편함이 많이 느껴졌다. 콘솔 플랫폼에서는 해보지 않았지만 불편하면 불편했지 PC 조작보다 편하지는 않을텐데, 이게 좀 걱정된다.

 

파크 비욘드는 불가구현이라는 독특한 시스템으로 눈길을 끌었지만 정말로 상상가라는 호칭에 맞는 활동을 하기엔 다소 아쉬운 입맛을 다시게 하는 타이틀이다.​ 

 


토지 구매 시스템

조건희 / desk@gameshot.net



보도자료 접수 desk@gameshot.net

게임샷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기사
기획
인터뷰
칼럼
취재기
블록체인
e스포츠
IT
업계소식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블록체인
e스포츠
IT
리뷰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IT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이벤트
알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