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작 몰라도 할만해, '환일의 요하네-BLAZE in the DEEPBLUE-'   의외로 괜찮은 메트로바니아

2023-11-22 20:54:33


일본의 게임 제작사 인티 크리에이츠는 코멧소프트와 협력해 '환일의 요하네 -BLAZE in the DEEPBLUE-'를 지난 16일 한국어화 정식 발매했다.

 

환일의 요하네 -BLAZE in the DEEPBLUE-는 애니메이션 러브 라이브! 선샤인!!의 공식 스핀오프 2D 액션 게임이다. 누마즈 바다에 느닷없이 나타난 해저 던전, 각자의 이유로 조사를 떠났던 마을의 친구들, 그리고 주인공 요하네는 파트너인 라일라프스와 사라진 친구들을 구하기 위해 해저 던전으로 탐색을 떠난다는 내용이다. 플레이어는 요하네를 조작해 다양한 환경의 미궁을 공략하면서 탐험 중 입수한 소재 아이템의 조합으로 장비품을 만들고, 구출한 동료의 힘을 빌려 탐색 범위를 넓혀 나가게 된다.

 

이번 리뷰의 플레이 기종은 닌텐도 스위치다.

 

 

 

■ 스토리는 심플

 

서두에서도 언급된 것처럼 환일의 요하네 -BLAZE in the DEEPBLUE-는 아이돌 애니메이션 IP인 러브 라이브! 시리즈의 공식 스핀오프 환일의 요하네 -SUNSHINE in the MIRROR의 게임이다. 해당 스핀오프는 본 타이틀 외에도 이미 코믹스나 3분기인 지난 7월 TV 애니메이션으로 방영되기도 한 바 있다. 본래 스쿨아이돌이라는 일종의 아이돌 애니메이션 IP인 러브 라이브!의 판타지풍 스핀오프인지라 원본 캐릭터들이나 그 속성은 남아있지만 근본적으로는 아이돌의 자취를 찾기 힘든 느낌이다. 소비 아이템 중 악보를 사용했을 때나 스토리의 극히 일부분에서 이런 요소를 조금이나마 드러낸다고 할까.

 

거기에 스토리 자체도 굉장히 심플한 편이다. 도시 누마즈 인근에 갑자기 해저 던전이 출몰했고, 요하네의 관계자들이 던전에서 조난됐다는 정보를 주고 바로 플레이어가 던전을 탐험하기 시작한다. 그래서 던전을 탐험하며 친구들을 구해내고 결국에는 해저 던전에 얽힌 이야기나 비밀을 밝혀낸다는 왕도적인 방식의 이야기 구조를 가지고 있다. 대화의 양도 많지 않은 편이라 친구를 구조했을 때나 요하네가 파트너 라일라프스와 대화를 나눌 때, 던전에서 쓰러져 본거지로 돌아왔을 때 찾아오는 친구의 부탁 관련 대화 정도가 대사의 전부다.

 

막상 스토리 대화 자체는 그렇게까지 많지 않은 편이지만 덕분에 그런 것인지 게임 내 대사는 풀 보이스로 수록되어 있다. 끝에 모든 사건이 해결되기는 하지만 명쾌하게 해결된다기보다는 다소 뜬금없게 느껴질 수 있다.

 


 


 

 

 

■ 의외로 할만한 메트로바니아

 

환일의 요하네 -BLAZE in the DEEPBLUE-는 애니메이션 IP 기반의 스핀오프 게임이다. 캐릭터 게임들에 가깝지만 의외로 메트로바니아 액션이라는 게임 장르에 충실하다. 플레이어는 아주 완전하게 처음부터 모든 곳을 헤집고 다닐 수 없지만 자유롭게 갈 수 있는 한도 내에서 해저 던전 이곳저곳을 뒤지고 돌아다니며 보스룸에서 기다리고 있는 보스들을 쓰러뜨린 뒤 실종된 요하네의 친구들을 구출하는 것으로 협력자를 늘릴 수 있다. 이 협력자는 공격 수단은 물론 던전의 각종 기믹을 돌파하는 데에 필요하기도 하다.

 

요하네 또한 장비를 장착한 뒤로 직접 공격할 수는 있으나 무기를 사용할 때마다 일종의 공격 자원인 DP를 소모하게 되어 경우에 따라 많이 사용하기 어려운 협력자나 무기도 있다. 때문에 일반적인 적들을 상대할 때는 라일라프스를 협력자로 세팅해 자원 소모 없이 일반 공격을 구사할 수 있다. 장비들은 직접 얻기보다 상자를 열거나 항아리를 부수고 적을 쓰러뜨릴 때 얻는 재료를 통해 캐스트 메뉴에서 제작하는 것으로 수급하는 방식을 취했다. 각각의 장비들은 저마다 다른 성능을 지니고 있으며 부가 효과로 중독 상태에 빠지지 않게 하거나 특정 속성을 반감시켜주는 등의 효과가 부여되어 있기도 하다.

 

무기들은 공격 방식이 서로 다르기도 해 보스에 따라서 사용하기 편리한 무기도 있다. 초기에 얻을 수 있는 무기 중에는 사복검 형태의 무기가 공격력도 꽤 준수하고 공격도 먼 거리까지 닿아서 꽤 쓸모가 있었다. 적들이 팔레트 스왑으로 등장하기도 하지만 기본적으로 각각의 적이 구사하는 공격 패턴이나 현재 있는 던전 구역의 특징 등을 적당히 파악해 전투에 대응해야 큰 손실 없이 진행하기에 편해진다. 난이도 자체가 높은 정도는 아니다. 전투 도중 쓰러지더라도 누마즈의 자택으로 돌아가고 거기서 소모 아이템을 구매해 던전에서 사용할 수 있다.

 


 


 

 

 

■ 원작 몰라도 할 수 있어

 

IP 기반 게임들 중에서도 서브컬쳐 캐릭터 게임들의 경우는 플레이어가 사전 지식을 얼마나 가지고 있느냐에 따라 재미를 느끼는 정도가 다르다. 정도가 심한 경우엔 관련 IP 지식이 없다면 정말 재미가 없게 느껴지는 게임도 있다. 환일의 요하네 -BLAZE in the DEEPBLUE- 또한 이런 게임들과 맥락은 같지만 원작 IP와 관련된 내용은 캐릭터들이 하는 대사나 게임의 무대인 누마즈 같은 설정들에만 가볍게 담아 딱 이상적으로 아는 사람은 더 재미있을만한 소소한 포인트들이 있고, 몰라도 메트로바니아 액션 게임을 즐긴다는 생각으로 플레이하기에 나쁘지 않은 재미를 선사한다.

 

앞에서 난이도에 대해 아주 살짝 언급했는데 아예 메트로바니아가 처음이라면 보스들과의 전투에서 약간의 시행착오를 겪을 수는 있다. 가장 처음 만나는 보스야 상당히 쉬운 편이지만 메트로바니아 게임을 즐기지 않았다면 그 이후부터는 조금씩 어렵게 느껴질 수도 있고, 요하네가 전투 중 쓰러져 집으로 돌아가는 것이 몇 번만 반복되면 자연스레 모이는 돈이 빠르게 소모된다는 느낌을 받을 수도 있다. 하지만 이런 초심자들을 위해서 꼼수가 마련되어 있기도 하다. 본 타이틀은 플레이 도중 언제라도 세이브 포인트가 있는 방으로 이동할 수 있는데, 그 방에서 가까운 곳에 항아리가 있다면 항아리를 부수고 다시 세이브 포인트에 접촉했다가 나가 재생성된 항아리를 부수는 식의 꼼수를 사용해 화폐인 엔화를 계속해서 얻을 수 있다. 포션 소지 수에도 그다지 큰 제약이 걸려 있지 않아 만약 꼼수를 써서 지나가려고 한다면 적당히 맞아가면서 회복 아이템을 마셔 싸우는 것도 가능할 정도.

 

서브컬쳐 캐릭터를 바탕으로 찍어낸 스프라이트나 메트로바니아의 플레이 경험 등은 이 장르에 관심이 있는 초심자가 입문으로 도전하기에 적합한 난이도다. 다만 스토리적인 측면에서는 흐지부지한 부분이 있다.​ 

 


 


 

 

조건희 / desk@gameshot.net



보도자료 접수 desk@gameshot.net

게임샷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기사
기획
인터뷰
칼럼
취재기
블록체인
e스포츠
IT
업계소식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블록체인
e스포츠
IT
리뷰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IT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이벤트
알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