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로 하고 싶은 비주얼의 게임, '인조이(inZOI)'   인조이 지스타 시연버전 리뷰

2023-11-18 16:48:17


FPS와 RPG, 그리고 액션 장르의 게임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험난한 게임 세상 속에서 모처럼 규격 외의 게임이 등장했다. 올 해 지스타에서 시연 버전이 공개된 ‘크래프톤’의 ‘인조이(inZOI)’가 그 주인공이다. 

 


 

엄밀히 말한다면 인조이는 대중적인 장르가 아닐 뿐이지 지금까지 보지 못한 장르의 게임은 아니다. ‘심즈’ 시리즈와 같은 종류의, 가상의 라이프를 소재로 한 작품이기 때문이다. 

 

사실 이러한 류의 게임들은 생각 외로 적지 않게 만들어져 왔다. 퀄리티나 가능한 정도의 차이는 있을지 몰라도 과거 ‘조이시티’나 ‘카페나인’과 같은 온라인 게임들도 이러한 범주에 속하며, 게이머들이 잘 알지 못하는 게임들도 생각보다 많다. 현재도 그렇다.

 

하지만 일반적인 사람들이 기억하는 작품은 대부분 심즈 뿐이다. 그만큼 심즈가 대단하다는 것이기도 하지만 반대로 말하면 다른 게임들의 매력이 높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이러한 점에서 본다면 인조이는 매력적인 부분이 상당히 많다. 무엇보다 비주얼 자체가 매우 훌륭하다. 그냥 훌륭한 정도가 아니라 매우, 몹시, 진짜로 훌륭하다. 비주얼뿐 아니라 캐릭터의 커스터마이징 또한 어떤 게임에 뒤지지 않을 만큼 상당히 세밀하게 조정이 가능하다. 

 


 

비주얼이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을 수 있겠지만 전혀 그렇지 않다. 이 분야의 원탑이라 할 수 있는 심즈는 더 이상의 비주얼 발전이 없는 상태로 이미 구닥다리 그래픽이 된 지 오래다. 여기에 커스터마이징 툴 자체가 동양적인 얼굴형을 만들기에 적합하지 않다.  

 

하지만 인조이는 게임 속 캐릭터인 조이(심즈의 심과 같은 존재)의 퀄리티만 봐도 만족감이 느껴진다. 의상 퀄리티 또한 불만이 없을 정도로 좋다. 무엇보다 실사의 느낌으로 캐릭터가 표현된다는 것이 상당히 마음에 든다. 조이를 만드는 과정 만으로도 행복감에 젖을 정도니 더 말할 필요가 있을까. 

 

당연한 말이겠지만 건물이나 가구와 같은 오브젝트 퀄리티 역시 상당히 높다. 여기에 오픈 월드형태의 맵 수준 또한 말이 필요 없을 정도다. 아무 생각 없이 플레이를 했더라도 ‘응?’ 하는 반응이 절로 나올 법한 수준이다. 가히 이러한 류의 게임 중에서는 무조건 최고 수준의 비주얼 집합체다.

 


 

물론 실제로 게임에서 할 수 있는 플레이는 심즈에 비할 수 없다. 사실 상 인조이는 심즈와 완전히 같은 라인을 걷는 게임이고, 이러한 류의 게임 특성 상 대부분 비슷한 방식의 플레이가 이루어진다. 그만큼 방대한 심즈의 내용을 따라가기에는 부족함이 있을 수밖에 없다. 

 

하지만 현재는 완성된 버전이 아니며, 무엇보다 그러한 아쉬움을 참을 수 있을 만한 비주얼이 있다. 비주얼적인 괴리감을 따진다면 비디오 테이프 영상을 보다가 DVD 영상을 보게 된 정도의 충격이다.

 

어느 정도의 차별성이 있기도 하다. 인조이는 조이를 직접 키보드로 조작하는 것이 가능하며 고양이를 전면에 내세워 ‘고양이와 함께 하는 삶’과 같은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 국내 제작사의 작품인 만큼 국내 스타일의 비주얼과 배경을 보여준다는 것이 특징이다. 

 


게임 곳곳에 냥이가 함께 한다 

 

아직 완성된 버전도 아니고, 지스타에 공개된 시연 버전 역시 일부 플레이만이 가능했기에 게임성에 대한 부분은 언급하기 어렵지만 심즈 등에서 게이머들이 아쉬워했던 부분들만 잘 보완해 출시된다면 상당한 경쟁력이 있을 듯한 작품이다. 

 

여기에 현재 모습으로는 심즈 시리즈와 같이 혼자서 즐기는 형태의 게임이 될 가능성이 있지만 최근 유행하는 멀티버스 식의 요소를 접목한다면 상당히 무궁무진한 발전 가능성과 확장성이 있는 게임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다만 높은 퀄리티의 비주얼만큼이나 상당한 사양이 필요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기도 하다.

 


 

아직 일부가 공개되었을 뿐이고, 출시일이 한참이나 남아 있음에도 사람들의 반응이 뜨겁다. 별다른 푸시가 없는 상황에서도 비주얼 하나로 열일 하고 있는 작품인 셈이다. 

 

지스타에서 단순히 플레이를 해 본 순간 이미 팬이 됐다. 그만큼 우월하다. 아마도 심즈 류의 게임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대부분 비슷한 생각을 하지 않을까. 모처럼 보물을 찾은 느낌이다. 

 

 

김은태 / desk@gameshot.net



보도자료 접수 desk@gameshot.net

게임샷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기사
기획
인터뷰
칼럼
취재기
블록체인
e스포츠
IT
업계소식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블록체인
e스포츠
IT
리뷰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IT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이벤트
알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