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남은 롤드컵 티켓은 어느 팀에게?   한화생명e스포츠 VS 디플러스 기아 경기 분석

2023-08-26 09:06:38


이변은 없었다. 예상대로 디플러스 기아가 DRX를 가볍게 완파하면서 롤드컵 마지막 4시드를 향한 여정은 디플러스 기아와 한화생명e스포츠의 경기로 끝을 맺게 됐다.

 

두 팀 모두 이번 롤드컵에 대한 열망은 강하다. 한화생명e스포츠는 최근 롤드컵에 진출하지 못한 아쉬움을 가지고 있고, 디플러스 기아 역시 최근 몇 년간 꾸준하게 롤드컵에 진출했던 만큼 이번 시즌에도 롤드컵에 진출하며 명가다운 모습을 이어가고 싶어할 것이 분명하다. 

 

그만큼 어느 팀이 이번 최종전에서 승리하고 롤드컵 4시드를 획득할지 많은 팬들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나 이 경기는 올시즌 LCK 내에서 펼쳐지는 마지막 경기다. 물론 이후 항저우 아시안게임과 롤드컵이 있기는 하지만, LCK 주관 정규 경기로서는 최종 경기인 셈이다. 과연 23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웃음을 짓게 될 팀은 어느 팀이 될까.


- 양 팀 전력 분석 

 

한화생명e스포츠는 분명 최근 기세가 좋지 않다. 플레이오프에서 디플러스 기아에게 승리할 때까지만 해도 나름 분위기가 좋았고, 팀 전력 또한 준수한 것으로 평가됐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고 보니 kt롤스터와 젠지에게 전패를 당할 정도의 전력이었으며, 심지어 선발전에서 진행된 kt롤스터와의 리매치에서도 3대 1로 패배하며 확실히 이들 팀과 비교해 한수 아래라는 평가에 직면하게 됐다.

 


 

이러한 팀 전력 하락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것은 바로 정규 시즌 꾸준히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던 그리즐리의 플레이가 강팀들에게 분석을 당하면서, 그리즐리가 한화생명e스포츠의 아킬레스건으로 자리 잡은 영향이 컸다. 

 

실제로 그리즐리의 영향력이 상당히 줄어들었고, 실수도 잦아졌으며, 이러한 과정에서 그간 안정적인 플레이를 해오던 그리즐리의 무리한 플레이가 나오는 상황도 연출됐다. 

 

어쨌든 한화생명e스포츠는 그리즐리의 멘탈을 회복시킬 필요가 있다. 그나마 지난 kt롤스터전에서 보여준 플레이를 보면 플레이오프에 비해 어느 정도 멘탈이 회복된 듯하지만, 정규 시즌에서 보여주었던 안정감 있는 모습을 100% 보여주지 못했다.

 

그러한 만큼이나 그리즐리가 케니언에게 또다시 농락당하지 않도록 팀 차원에서 충분한 준비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디플러스 기아는 이미 다른 여러 팀들이 그리즐리의 파훼법을 충분히 보여주었던 것처럼, 그리 즐리를 집중 공략할 가능성이 높다. 그리즐리가 무력화될 경우, 한화생명e스포츠가 자랑하는 상체의 힘도 빠질 수밖에 없다.

 

무엇보다 디플러스 기아에는 최고의 베테랑 캐니언이 자리잡고 있다. 정글 싸움에서 승리를 거둔다면 지난 플레이오프 1라운드에서 보여주었던 실망스러운 플레이가 아닌, 더 좋은 플레이를 기대할 수 있다.

 


 

다만 아직도 불안한 것은 탑과 미드다. 데프트가 버티고 있는 바텀은 충분히 잘하고 있고, 캐니언 역시 플러스적인 요소가 많은 선수다. 

 

칸나의 경우, 지난 DRX전에서 라스칼에게 두 번이나 솔킬을 따내며 특유의 전투력을 과시하기는 했지만 그 외의 플레이에서는 아쉬움이 있다. 

 

쇼메이커 역시 준수한 플레이를 펼치기는 했어도 DRX가 서부 팀들과 상당히 차이 나는 실력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생각하면 폼이 올라왔다고 보기 어렵다.

 

이렇듯 두 팀은 서로 간에 어느 정도의 취약한 포지션이 존재하며, 이러한 선수들의 플레이 결과에 따라 승패가 뒤바뀔 수도 있는 상황이다. 두 팀이 최상위권 팀들과의 경기에서 패하는 것도 바로 이러한 약점이 존재하는 영향이 크다.

 

일단 두 팀 모두 바텀 라인은 상당히 안정적이지만, 상체 구성원의 일부가 상당히 불안하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그러한 만큼이나 상체에서 보다 안정적인 플레이를 하게 되는 팀이 이 경기의 승자가 될 가능성이 높다.

 

- 실제 경기 양상은 

 

앞서 언급했듯이, 한화생명e스포츠는 그리즐리 이슈가 현재 가장 큰 편이다. 하지만 킹겐 역시 온전한 상황은 아니다.

 

플레이오프 2라운드에서의 킹겐 플레이를 보면 이전과는 사뭇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는데, 무엇보다 안정감이 상당히 떨어졌다.

 

기존의 킹겐이 제카와 바이퍼라는 쌍두마차에 플러스로 추가되는 옵션의 느낌이었다면, 현재는 1인분도 하지 못하는 상태로 전락해버렸다. 

 

디플러스 기아는 그리즐리와 킹겐이 공략의 핵심일 수밖에 없다. 사실상 쇼메이커가 제카에게 밀리는 양상이 나올 것으로 예상되고, 바텀 라인은 어느 한쪽이 크게 우열을 가리기가 쉽지 않은 만큼 승부는 탑과 정글 라인에서 갈릴 확률이 높다.

 


이번 경기도 키 플레이어는 그리즐리다

 

칸나 역시 킹겐에 비해 좋다고 평가될 정도는 아닌 만큼, 과연 캐니언을 어떻게 활용하여 탑과 정글 라인의 우위를 가져갈지가 경기에 중요하게 작용할 것으로 생각된다. 

 

두 팀 모두 눕는 픽 보다는 초반 주도권을 가져가면서 라인전의 승기를 가져가는 식의 플레이가 나올 가능성이 크다. 그렇다고 해서 두 팀이 치열한 전투를 펼칠 것이라는 말은 아니다.

 

상대적으로 교전 능력에 있어서는 한화생명e스포츠가 보다 앞서 있는 만큼 디플러스 기아는 전면전 보다는 로밍이나 갱킹을 통한 소규모 교전에서의 승리를 통해 우위를 가져갈 확률이 높으며, 각종 오브젝트 싸움 역시 불리하다면 오히려 포기하는 방향으로 갈 확률이 높다. 

 

이는 한화생명e스포츠도 마찬가지다. 최근 경기들을 보면 자신들이 승기를 가지고 있지 않은 이상 초 중반 대규모 교전을 망설이는 인상이 강하게 느껴졌는데, 그렇다 보니 경기는 팽팽하게 흘러갈지 몰라도 생각보다 활발한 교전이 일어날 확률은 많지 않다. 결론적으로 매 세트 많은 킬이 나오는 경기가 나올 것 같지는 않다.

 

경기는 한화생명e스포츠의 승리 가능성이 디플러스 기아에 비해 조금 더 높은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지난 플레이오프 1차전처럼 한화생명e스포츠가 일방적으로 승리하는 그림은 나오지 않을 듯 보인다. 

 

그만큼 그리즐리의 약화와 킹겐의 폼 저하가 많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생각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이 경기는 한화생명e스포츠의 승리를 예상하지만 디플러스 기아의 승리 가능성도 상당히 높게 점 쳐지며, 3대 1이나 3대 2 정도의 접전 양상이 펼쳐질 가능성이 크다. 

 

또한 매 세트 상당한 접전 양상이 진행되면서 어느 팀이 승리하든 큰 경기 차로 승리하는 그림은 나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한 만큼이나 경기 시간도 다소 길어질 것으로 예상되며, 첫 세트를 가져 간 팀의 승리 가능성이 매우 높을 것으로 생각된다. 

 

 

김은태 / desk@gameshot.net



보도자료 접수 desk@gameshot.net

게임샷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기사
기획
인터뷰
칼럼
취재기
블록체인
e스포츠
IT
업계소식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블록체인
e스포츠
IT
리뷰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IT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이벤트
알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