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비를 부하로 쓴다고?…쿼터뷰 좀비 생존 액션 '웰컴 투 파라다이즈'   가벼운 분위기의 캐주얼 좀비 액션

2024-03-01 18:38:03


에이치투 인터랙티브는 Eko Software가 개발하고 Nacon이 퍼블리싱한 쿼터뷰 좀비 생존 액션 게임 '웰컴 투 파라다이즈'를 29일 PS 플랫폼에 정식 출시했다.

 

웰컴 투 파라다이즈는 좀비 사태로 인한 포스트 아포칼립스 세계에서 살아가기 위해 분투하는 플레이어의 모습을 그렸다. 여기에 유머러스한 텍스트와 스토리 라인을 접목시켜 캐주얼하게 즐길 수 있는 좀비 생존 액션 게임이 탄생했다. 단순히 좀비들 사이에서 살아남기 위해 장비와 도구를 마련하고 싸워나가는 것에서 한 걸음 나아가 인간을 절멸 위기에 빠뜨린 좀비들을 파라다이즈의 인간이 부하처럼 부릴 수 있는 시스템을 가미했다. 플레이어는 사로잡은 좀비와 함께 싸우고 특정 자원을 수집하도록 명령을 내리거나 건설 및 방어를 담당하게 할 수도 있다.

 

본 리뷰는 PS5에서의 플레이를 바탕으로 작성되었으며 게임은 싱글플레이와 최대 3명을 불러 함께 즐길 수 있는 온라인 멀티플레이를 지원한다.

 

 

 

■ 좀비들 사이에서 죽을 위기인데, 밝다?

 

다소 블랙코미디 같은 면모를 게임의 스토리나 스킬 툴팁의 플레이버 텍스트를 비롯한 곳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외부는 확실히 좀비들에 의해 하루하루 위험한 다리를 건너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는 것을 인트로 영상으로 보여주지만 파라다이즈는 놀랍게도 인류를 위협한 좀비 사태의 주역인 좀비들을 화이트 노이즈 같은 것으로 해킹해 부하로 활용하면서 안전을 확보하고 있다는 광고를 내보낸다. 플레이어가 게임을 시작할 때 고른 12개의 외형 중 하나를 갖춘 플레이어 캐릭터는 이 파라다이즈로 흘러들어오게 된다.

 

당장 파라다이즈의 출입로 인근을 보면 여기도 영상에서처럼 지상에 남은 유일한 낙원 같은 장소나 상황이 아니거나, 최소한 지금은 그렇지 않게 되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아슬아슬한 나무판자로 짠 다리 아래는 우글거리는 좀비들이 도랑을 채우고 있으며 파라다이즈 안쪽에서도 외나무 다리를 통해 한 마리의 좀비가 걸어나와 플레이어를 공격해온다. 이 시점에서는 공격 버튼도 가르쳐주지 않아서 도망치거나 이것저것 눌러 주먹질로 좀비를 무찌른 뒤 관리인에게 향하게 된다.

 

역시나 이쪽은 지금 정상적으로 굴러가지 않는 상태였고, 플레이어는 그럼에도 어느 정도 격리를 하고 좀비를 오히려 자신의 우군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이 있는 파라다이즈에서 둥지를 트려고 한다. 퀘스트 라인을 따라가다 보면 자신의 거점 시설 기본 요소들을 짓고 난 뒤 파라다이즈의 부유층들이 달에 있다는 연락을 받게 되고, 이제 목표는 로켓을 통해 달로 탈출하는 것이 된다. 이런 식으로 웰컴 투 파라다이즈는 좀비 사태로 위기에 빠진 세상에서 어떻게든 살아남기 위해 분투하는 모습을 그린다.

 


 


 

 

 

■ 채집과 전투, 좀비 부하 해킹

 

플레이어는 파라다이즈에서 탈출하기까지 생존을 위해 수많은 좀비와 마주해야 한다. 처음에는 체력과 탄의 잔량, 근접 무기, 기력 등을 챙기면 되는 정도에서 첫 번째 지역인 삼림지를 벗어나 사막 지역으로 넘어가면 더위와 갈증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 그래도 아주 하드코어한 생존 게임을 지향하는 것은 아니라고 보기에 이런 것들도 조금 신경을 쓰면 거의 없는 것처럼 플레이할 수 있는 난이도 정도다.

 

돌아다니며 길가에 놓인 식물이나 버려진 구 시대의 자원들을 모아 플레이어는 총기류에 사용하는 탄약과 재활용 가능한 화살, 볼트 등을 제작할 수 있다. 간단한 무기도 제작하는 것은 가능하지만 이걸 가지고 끝까지 가기엔 너무 난이도가 높아진다. 적절하게 거점으로 돌아가 더 높은 성능의 장비로 업그레이드해 사용하거나 활 및 석궁류도 무기 제작소에서 만들고 업그레이드하는 것이 가능하다. 거점 건물 또한 업그레이드가 되며 후술할 요소로 좀 더 편리한 파라다이즈 생활을 추구할 수 있다.

 

 

 

핵심적인 요소는 좀비를 부하로 쓰는 시스템일 것이다. 게임 초반부터 플레이어는 메인 퀘스트를 진행하다 사이비 기술오타쿠 같은 느낌의 등장인물과 만나고 이후 요긴하게 사용할 좀비 해킹용 헬멧을 만들 수 있게 된다. 이를 활용해 플레이어는 빈사로 몰아넣었거나 쓰러뜨린 좀비에게 씌우는 것으로 자신의 부하로 활용 가능한 좀비를 갖게 된다. 전투에서 죽더라도 다시 별도의 자원 없이 부활시키는 것도 가능하고, 그냥 다른 좀비에게 해킹 헬멧을 씌워서 새로 좀비 부하를 갈아치우는 것도 된다.

 

좀비 부하는 의상 같은 외형 요소 일부를 플레이어가 커스터마이즈 할 수 있으며 회복 지원, 수집, 전투 시 들고 있는 도구 사용과 같은 역할을 비전투와 전투 시에 맞춰 손쉽게 설정할 수 있다. 좀비 부하에게 무기와 방어 장비를 갖춰주면 다양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근접 무기를 들려주면 근접전에서 든든한 도움이 되기도 하고, 좀비 표적 방어구를 입혀두고 총기를 사용하면 적들이 최고점을 노리느라 죽이는 데에 시간이 들게 된다는 프로모션 영상을 보여주기도 한다. 이렇게 게임을 플레이하며 획득한 장비와 좀비 전용 방어구들을 습득해 자신이 원하는 용도에 맞춰 활용하는 것도 하나의 재미다. 뭣하면 안장을 채워서 타고 다니는 것도 된다.

 

이외에도 플레이어는 전투를 통해 레벨이 오르면 세 개의 트리에서 원하는 스킬을 투자해 자신의 플레이스타일에 특화시킬 수 있다. 트리는 각기 다른 부분에 접목되어 있어 좀비 해킹과 관련된 트리, 전투와 관련된 트리 등이 존재한다.

 


안아줘요

 

 

 

■ 징그러움 덜한 캐주얼 좀비 게임

 

앞서 언급했던 것처럼 웰컴 투 파라다이즈는 쿼터뷰 시점으로 플레이하는 게임이다. 때문에 컷신 같은 것이 아니라면 좀비를 자세히 들여다 볼 일이 없어져 좀비를 비롯한 고어 장르에서 보일법한 끔찍한 비주얼은 다소 덜어냈다는 느낌이다. 여전히 좀비의 모습을 하고 있기는 하니 징그러운 비주얼이 완전히 사라지지는 않았지만 게임 내에서 보여주는 스토리의 가벼운 분위기와 프로모션 영상, 플레이어가 좀비를 부하로 쓸 수 있는 시스템, 장난스러운 게임 내 텍스트가 조화를 이뤄 캐주얼하게 즐길 수도 있을만한 좀비 생존 게임이 됐다. 그렇다고 사운드 면에서도 이런 부분을 배제한 것은 아니라서 전투를 통해 날 법한 효과음, 좀비 사운드 등은 여전히 좀비 장르의 보편적인 그것을 따라가며 완급을 조절한다.

 

스토리를 따라가며 게임을 즐기게 되기는 하지만 다른 플레이어와 함께 게임을 즐겨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이고, 너무 스토리만 바로바로 진행하다가 장비적 한계를 느끼기도 전에 넘어가 죽고 경험치를 잃는 일이 없길 바란다. 파라다이즈를 돌아다니다 진입한 구역의 이름과 함께 표기되는 숫자가 적정 레벨이라 볼 수 있으니 이를 판단 재료로 삼고 업그레이드를 할 수 있는 상황이라면 재료를 갖추고 자신의 무기부터 방어구 등을 착실하게 강화하면 편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쿼터뷰 시점에서 마음껏 좀비와 싸우며 가볍게 즐기고 싶은 게이머라면 즐길 수 있을법한 타이틀이다.​ 여담으로 본 타이틀에서 좀비를 노동력이나 부하로 쓰는 것과 상당히 비슷한 방식으로 좀비 사태 이후를 보여주는 유명한 좀비 영화도 존재한다. 아마 거기에서 직접적인 모티브를 얻지 않았을까. 

 

 

 

 

 


언터쳐블

조건희 / desk@gameshot.net



보도자료 접수 desk@gameshot.net

게임샷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기사
기획
인터뷰
칼럼
취재기
블록체인
e스포츠
IT
업계소식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블록체인
e스포츠
IT
리뷰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IT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이벤트
알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