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컴플릿, ‘가디스오더’ 개발 스튜디오 분사...신규 법인 ‘픽셀트라이브’ 공식 설립

2024-01-19 16:48:41


모바일 게임 스튜디오 로드컴플릿(대표 배수정)은 자사에서 개발하고 카카오게임즈에서 퍼블리싱하는 미드코어 RPG 기대작 ‘가디스오더’를 개발 중인 크레페 스튜디오를 오는 2월 1일을 기점으로 신규 법인 ‘픽셀트라이브(PIXEL TRIBE)’로 분사한다고 오늘 공식 발표했다.

 

로드컴플릿에 따르면 이번 분사는 ‘가디스오더’ 개발 스튜디오를 신규 법인으로 인적 분할함으로서, ‘개발 목표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 창의적이고 효율적인 조직구조’로 개편하고 가디스오더의 런칭 및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전략적 차원에서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로드컴플릿의 공동창업자인 배정현 대표이사는 24년부터 가디스오더에 집중하기 위해 로드컴플릿 대표이사 직책을 내려놓고, CCO(Chief Creative Officer)로 선임되어 로드컴플릿의 포트폴리오 방향성을 조율하는 한편, 오는 2월 1일 자로 픽셀트라이브 신임 대표이사 및 가디스오더 총괄 프로듀서로  선임될 예정이다.

 

로드컴플릿은 지난 23년 글로벌 방치형 RPG 카테고리 매출 톱 5위, 일일이용자 100만 돌파, 누적 다운로드 2,400만, 누적 매출 1,500억원을 달성한 ‘레전드 오브 슬라임(이하 레오슬)’ 서비스를 총괄한 공동창업자 배수정 COO가 대표이사로 23년 1월 공식 선임되어 역할을 수행 중이다.

 

이번 결정에 따라 배정현 픽셀트라이브 대표이사(예정)는 “올해 중 서비스가 예정된 가디스오더 소프트 런칭과 이후 글로벌 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해 배수진을 치고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기다리고 있는 유저분들께 희소식을 전해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배수정 대표이사 또한 로드컴플릿의 다가올 변화를 언급하며 “레오슬 라이브 서비스를 통해 글로벌 라이브옵스 시스템을 안정화하고 새로운 라이트코어 신작 제작에 집중하는 한편, 기존 라이트코어에서 안정화된 개발 프로세스와 시장 검증 시스템 및 최근 개발 환경의 트렌드를 더 다양한 장르에서 녹여내어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실험 또한 현재 진행중이다”라고 설명했다.

 

로드컴플릿과 픽셀트라이브 양사는 이번 분사를 통해 더 뚜렷해진 성격에 맞춘 각각의 투자 유치를 전개해, 안정적인 운영과 인재 영입, 경쟁력 있는 개발환경 구성을 본격적으로 꾀할 방침이다.

 


조건희 / desk@gameshot.net



보도자료 접수 desk@gameshot.net

게임샷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기사
기획
인터뷰
칼럼
취재기
블록체인
e스포츠
IT
업계소식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블록체인
e스포츠
IT
리뷰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IT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이벤트
알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