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1, 롤드컵 우승   4번째 우승을 달성한 T1

2023-11-20 00:26:09


T1이 승리했다. 그것도 3대 0 압도적인 스코어의 승리다. T1은 11월 19일 열린 롤드컵 결승전에서 WBG에 승리를 거뒀다. 

 

 

 

일방적인 승리였다. T1은 매 세트 WBG를 몰아붙이며 경기를 압도했다. WBG의 더샤이는 크게 활약하지 못한 반면 T1의 제우스는 훨훨 날았다. 

 

결과는 3대 0 T1의 셧아웃 승리. T1은 올 시즌 롤드컵에서 우승하며 LOL 전대미답의 4번의 우승을 기록하게 됐다. 이와 더불어 그간 한국에서 개최된 롤드컵에서 한국팀이 승리하지 못한다는 징크스를 가볍게 깨 버렸다. 

 

파이널 MVP는 제우스에게 돌아갔다. 

 


 

T1의 우승이 확정된 후 WBG를 시작으로 양 팀의 미디어 인터뷰가 진행됐다. 

 

- (양대인 감독에게)이번 결승에서 계속 애쉬를 밴 했다. 라이트와 크리스피 선수 모두 애쉬를 사용하는 선수인데 굳이 밴을 한 이유는 무엇인가?

 

양대인: 블루팀에서 1픽을 해야 하는데 상대팀이 우리 밴을 하나 했을 때 칼리스타 1픽을 하기 위해 미리 사전 작업을 한 것이다. 

 

- (더샤이에게)2018년 이후 다시 한번 결승 무대에 서게 됐다. 오늘 결승에 어떤 마음가짐으로 임하셨고 결과에 대해서 어떤 생각이 드는지 궁금하다

 

더샤이: 오늘의 결과에 대해서는 아쉽지만 받아들이고 싶다. 정말 저희 팀이 힘든 길을 열심히 잘해서 왔다고 생각한다.

 

- (더샤이에게)본인이 생각하는 내년도의 계획이 있다면? 몸이 좋지 않다고 들은 것 같다

 

더샤이: 괜찮다. 문제되는 부분은 크게 없다고 생각한다. 내년 활동 같은 경우에는 아직 아직 확정을 지은 건 아니지만 개인적인 컨디션은 충분히 프로 생활을 이어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우선 좀 휴식을 가지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 중이라 둘 중에 고민을 해볼 것 같다.

 


 

- (더샤이에게)한국에서 열렸던 2018년 롤드컵에서 맹활약하며 우승을 했다. 이번에는 같은 자리에서 제우스 선수가 맹활약하며 팀의 우승을 이끌었는데 이에 대한 소감이나 혹은 제우스 선수에 대한 평가를 한다면?

 

더샤이: 우선 제가 슬픔이나 그런 것을 느낄 새도 없이 우승을 너무 빨리 했었다고 생각한다. 이번에 결승에서 패배하면서 승리와 패배 둘 다 겪어보게 됐는데 뭔가 좀 더 성숙해진 기분이 있는 것 같다. 

 

제우스의 경우에는 솔직히 말하자면 공격적인 상대를 대상으로 내가 너무 편하게 한 부분이 있는 듯하다. 제우스 선수는 어리고 더 잘할 수 있는 선수인 만큼 앞으로도 잘했으면 좋겠다.

 

-(샤오후에게)2세트에서 아리를 플레이 하면서 충전용 포션과 롱소드를 선택했다. 특별한 의도가 있었나?

 

샤오후: 초반에 라인전을 잘하기 위해서, 그리고 소규모 교전을 위한 선택이다. 

 

-(더샤이에게)올해는 여기서 마무리됐다. 올 시즌의 자신을 평가한다면?

 

더샤이: 사실 마지막 경기까지 와서 이렇게 패배한다는 것은 당연히 아쉽다. 더 아쉬운 점은 제가 너무 나이가 많아진 것 같다는 점이다. 양대인 코치를 만났을 때 제가 더 어렸더라면 좀 더 재미있는 삶을 살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양대인 감독에게)결승전에 대해서 준비는 어떤 식으로 했나? 막바지라 스크림 할 상대가 별로 없었을 것 같다. 

 

양대인: 5명의 스쿼드가 가능했던 팀이 광동 프릭스와 농심 레드포스 뿐이었다. 그 외에는 테스트 멤버가 포함된 팀들이엇다. 테스트 멤버가 포함된 팀은 정식적인 전략을 시험하기 보다는 개개인의 실력을 보여주기 위한 플레이가 나올 수밖에 없다. 광동 프릭스와 연습할 수 있는 기회가 없었던 것이 아쉽기는 하다. T1은 광동 프릭스와 한 주 내내 경기를 했던 것 같다. 

 

-(더샤이에게)마지막 3세트에서 기억에 남는 아쉬운 장면이 있다면 어떤 장면일까?

 

더샤이: 첫동선 때 상대의 심리전 과정에서 '나도 한번 다이브 해볼까' 하는 생각을 실행하지 못한 것이다. 다이브 했다면 이겼을 것이다. 이건 상당히 심리적인 부분이긴 한데 그 부분이 아쉬웠다.

 

 

 

WBG의 인터뷰 후에는 T1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번 우승 기념 스킬을 받고 싶은 캐릭터는?

 

제우스: 아마 요네가 되지 않을까 싶다

 

오너: 리신을 생각하고 있다.

 

페이커: 아직 생각을 안 해서... 지금부터 생각을 해야 될 것 같다.

 

구마유시: 징크스를 만들고 싶다. 

 

케리아: 럭스가 아니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하지만 럭스를 한 번도 안 해서 못 만들 것 같다. 바드나 레나타가 될 것 같다. 

 

-(페이커에게)월드 챔피언십도 우승을 했고 금메달도 따셨는데 혹시나 은퇴 생각이 있는지가 궁금하다.

 

페이커: 계약된 신분이기 때문에 T1에 있어야 한다. 프로 생활하면서 굉장히 좋은 경험도 많이 했고 스스로 성장도 많이 하면서 배움을 얻을 수 있는 기회가 굉장히 흔치 않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남은 기간 동안 열심히 할 예정이다. 계획은 추후에 세울 것 같다.

 

-(케리아에게)작년 준우승에 눈물까지 보였는데 오늘 우승 소감이 궁금하다

 

케리아: 아직도 뭔가 현실 같지가 않다고 느껴지고 지금까지 우승을 많이 못하다 보니 큰 경기에서 좀 압박감 같은 것을 받았던 것 같다. 이제는 자신감이 생겨서 앞으로도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

 

-(오너에게)서머 때는 다소 부진했는데 롤드컵에서 이렇게 최고의 모습을 보이게 된 이유는 무엇인가?

 

오너: 스포츠라는 자체가 못할 때도 있고 잘할때도 있는 것 같다. 발전할 수 있게 노력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해 열심히 노력했었던 것 같고, 포기하지 않았다는 것이 제일 크지 않았나 싶다.

 

 

 

-(구마유시에게)구마유시 선수는 가족들을 정말 소중히 하시는 것 같다. 오늘 결승전에는 혹시 가족 측 인원이 얼마나 오셨나? 혹시 우승하고 나서 연락을 했나?

 

구마유시: 해외에 나가 있는 막내 누나를 제외한 7명 전원이 와줬다. 경기가 끝나자 마자 가장 먼저 연락한 것이 가족이었던 것 같다.

 

-(페이커에게)네번이나 우승을 할 수 있었던 남다른 신념이 있었을 것 같다. 혹시 다른 사람들이 믿지 않는 무언가를 믿고 있는 것이 있다면?

 

페이커: 월드를 통해서 많은 것들을 배우고자 했고, 배우고자 하는 자세가 있다면 충분히 정신이 따라올 거라고 생각했다. 이번에 운 좋게 정신이 따라와 줘서 좋은 경험을 할 수 있게 된 것 같고 이를 굉장히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페이커에게)7년만의 우승이자 사상 첫 네 번째 우승을 달성한 소감이 어떤가

 

페이커: 우선 굉장히 운이 좋았던 것 같고 스스로 준비하는 기간 동안 최대한 열심히 하려고 노력했고, 그런 과정이 이렇게 우승이라는 결과로 찾아온 것 같아서 너무 감사하다. 팀원들과 우리와 경기했던 많은 상대 팀들 덕분에 많이 배우고 성장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임재현 감독대행에게)이번 결승전 승리 요인과 벤픽 과정에서 가장 신경 쓴 부분이 있다면?

 

임재현: 가장 큰 승리 요인은 힘든 여정들 속에서 끝까지 노력을 했기 때문에 이겼다고 생각한다. 벤픽과 같은 부분은 하루하루 준비하면서 계속 선수들 및 코치들과 같이 수정하고 나갔기 때문에 그런 좋은 결과를 만들어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우승을 한 만큼 내년에 대한 계획이 머리 속에 있을 것 같다. 오너 선수와 페이커 선수는 계약이 남아 있는 걸로 알고 있지만 다른 세 선수는 계약 협상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팀 입장에서는 최대한 선수들의 뜻을 맞춰 붙잡겠다는 의지를 보이는 것으로 안다. 

 

제우스: 현재 월드컵 우승을 해서 아직 실감을 다 하지 못한 상태다. 곰곰히 생각해 봐야 할 것 같다. 

 

구마유시: 우승 공약을 월드컵 시작하기 전에 밝힌 바 있다. 이행해야 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 팀에서 좋은 의견을 주신다면 팀원을 너무 사랑하는 만큼 긍정적인 마음을 가지고 대하겠다.

 

케리아: 저도 롤드컵을 계속 하느라 팀과 대화를 해 보지 않아서 어떻게 될지 잘 모르겠다. 아마 2일 뒤에 계약 종료인 것으로 아는데 그때까지 이야기를 해볼 예정이다. 

 

 

 

-(구마유시에게)그간 챔프 폭 이슈로 마음 고생이 많았을 것 같다. 롤드컵에 임했던 각오가 궁금하다. 내년시즌은 어떻게 준비할 예정인가?

 

구마유시: 우승을 따라오게 하는 것이 목표였다. 챔프 폭에 관해서는 모든 프로 선수가 모든 챔피언을 다 완벽하게 다루는 경우는 없다고 생각을 하는데 저 역시도 역시 부족한 챔피언이 존재한다고 생각하지만 제가 지금 잘하고 있는 몇몇 챔피언들도 예전에 저에게 부족한 챔피언들이었기 때문에 충분히 보완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내년에는 어떻게 될지 아직 잘 모르겠지만 좋은 팀원들과 좋은 팀에서 우승을 도전해보고 싶다.

 

-(제우스에게)만 20살 전에 아시안게임 금메달, 롤드컵 우승, 파이널 MVP까지 다 받으셨다. 소감은 어떤가. 앞으로의 계획은 어떤지도 궁금하다.

 

제우스: 어린 나이에 이렇게 많은 것을 이루기는 했지만 앞으로도 살 날이 많고 또 이후로 잘 안 풀릴 수도 있는 것다. 그 부분을 감안하지 않고 감사하게 생각하겠다. 

 

-(케리아에게)작년 결승전에서 통한의 패배 이후 눈물을 보였다. 이 눈물이 오늘의 우승에 어떤 의미가 되었는가?

 

케리아: 작년에 그런 경험들이 있었기 때문에 올해 그런 경험들을 바탕으로 하여 이번 월드컵에 잘 적용해서 좋은 성적 냈던 것 같다.

김은태 / desk@gameshot.net



보도자료 접수 desk@gameshot.net

게임샷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병사 / 753,887 11.20-09:57

이대로 무릎처럼 괴물이 되었으면 좋겠다. 상혁

기사
기획
인터뷰
칼럼
취재기
블록체인
e스포츠
IT
업계소식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블록체인
e스포츠
IT
리뷰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IT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이벤트
알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