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컴퓨터박물관, 제로하나컴퓨터박물관의 전체 소장품 기증받아

2023-09-06 17:13:06


㈜넥슨(대표 이정헌)은 넥슨컴퓨터박물관(관장 최윤아)이 제로하나컴퓨터박물관의 전체 소장품 4,573점을 기증받았다고 밝혔다.

 

넥슨컴퓨터박물관과 제로하나컴퓨터박물관은 국내에 두 곳만 존재하는 오프라인 컴퓨터 박물관이다. 아시아 최초의 컴퓨터 박물관인 넥슨컴퓨터박물관은 2013년 제주에 개관한 이래로 컴퓨터와 게임의 역사를 체험 가능한 형태로 전시해오고 있다. 제로하나컴퓨터박물관은 2018년 제주에 개관하였으며, 정식 등록 박물관은 아니지만 문기현 관장의 오랜 수집 활동을 기반으로 개인용 컴퓨터의 역사를 촘촘하게 담은 방대한 소장품을 선보인 바 있다.

 


 

제로하나컴퓨터박물관은 코로나19로 인한 관람객 감소로 작년 부득이하게 폐관을 결정하였다. 문기현 제로하나컴퓨터박물관장은 공익적인 측면에서 수집품이 활용될 수 있는 곳을 찾았고, 국립박물관을 비롯한 다양한 기관에 대해 검토를 거쳐 넥슨컴퓨터박물관을 최종 기증처로 결정했다. 무엇보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이 10년간 안정적으로 운영되며 많은 사람들이 컴퓨터와 게임을 만날 수 있는 최적의 공간이 되어왔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 기증품 4,573점은 개인용 컴퓨터 및 소프트웨어 위주로 구성된 컴퓨터류, 게임 콘솔 및 소프트웨어로 구성된 게임기류와 도서 및 기타 IT 기기로 구성된 기타류 등이다. 특히 컴퓨터류의 경우 애플, IBM, 탠디, 코모도어 등 1970-80년대에 본격적으로 성장한 초기 개인용 컴퓨터부터 대우, 삼보 등 80년대 후반부터 등장한 국산 컴퓨터까지 밀도 높게 구성되어 있다. 내셔널, 히타치 등 주로 일본에서 제작된 MSX 컴퓨터 등도 포함되어 있으며 상당수가 구동 가능한 상태로 유지되고 있다. 이번 기증을 통해 넥슨컴퓨터박물관의 소장품 규모는 총 1만 6천여 점으로 크게 확대되었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제2수장고를 설치하고 레지스트라(소장품 관리 전문가)를 채용하는 등 외부 기증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번 제로하나컴퓨터박물관의 기증품 역시 상태를 확인하고 등록하는 데에 9개월 이상을 소요하였으며, 세척과 작동 시험 등을 통해 관리 상태도 개선 중에 있다. 또한 제로하나컴퓨터박물관의 뜻깊은 기증의 의미를 담은 전시를 기획하고 있다.

 

제로하나컴퓨터박물관 문기현 관장은 ‘오랜 세월 모아온 수집품들을 믿고 맡길 수 있는 곳이 있어서 행복하고 든든하다’며 감사를 전했다. 넥슨컴퓨터박물관 최윤아 관장 역시 ‘감사와 함께 커다란 사회적 책무를 느낀다’며 ‘지속적인 관리와 연구를 통해 기증품의 가치를 보존하고, 보다 많은 관람객들에게 의미를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조건희 / desk@gameshot.net



보도자료 접수 desk@gameshot.net

게임샷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기사
기획
인터뷰
칼럼
취재기
블록체인
e스포츠
IT
업계소식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블록체인
e스포츠
IT
리뷰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IT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이벤트
알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