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서머 시즌, 플레이오프 2라운드 시작   kt롤스터와 T1, 가장 먼저 승자조로 향할 팀은?

2023-08-10 13:34:26


T1이 디플러스 기아에게 승리하며 2라운드에 진출했다. 사실상 디플러스 기아가 스스로 무너진 경기였다. 

 


 

디플러스 기아는 세트 스코어 1대 1 상황에서 3세트와 4세트 모두 경기 초반 승기를 가져갔으나 한타 싸움에서 패하며 T1에게 3대 1로 패했다. 

 

데프트가 나름 분전하기는 했지만 칸나의 플레이가 상당히 아쉬웠다. 그 외 다른 선수들 역시 그다지 만족스럽지 못한 경기력을 보였다. 

 

이로써 2라운드는 한화생명e스포츠와 T1이 진출하게 됐다. 또한 kt롤스터가 T1을 2라운드 상대로 지목하면서 kt롤스터와 한화생명e스포츠, 그리고 젠지와 T1의 2라운드 대결이 성사됐다. 

 


 

금일은 kt롤스터와 T1의 2라운드 1경기가 진행된다. 승리한 팀은 승자조로, 패배한 팀은 패자조에서 다음 라운드를 진행하게 된다. 

 

- kt롤스터 팀 프리뷰

 

kt롤스터는 현재 전력상으로 최상위에 있다. 플레이도 잘 되고 있고, 문제될 만한 이슈도 없다. 사실상 이번 서머 시즌이 kt롤스터의 우승 한을 풀 절호의 기회다. 전력으로 본다면 서머 시즌 우승 1순위 팀인 것도 분명하다.  

 


 

다만 정규 시즌과 플레이오프는 그 양상이 다르게 흘러가는 경우가 많다. 그만큼 보다 많은 준비가 필요하고, 변수를 만들지 않아야 한다.

 

2라운드 상대로 T1을 선택한 것은 의미하는 바가 크다. T1은 현재 전반적으로 폼이 떨어져 있고, 지금보다 상태가 좋았던 서머 시즌 초기에도 kt롤스터가 무난한 승리를 거둔 팀이다. 

 

반대로 한화생명e스포츠는 선수들의 고점이 매우 높으며 정규 시즌에서도 두 경기 모두 풀 세트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다. kt롤스터가 서머 시즌에서 유일하게 2대 0 승리를 한 번도 해 보지 못한 팀이 바로 한화생명e스포츠다. 아마도 이러한 이유로 인해 변수 없는 상대를 선택한 듯 보인다. 

 

어쨌든 현재의 kt롤스터는 어느 팀을 만나도 승리할 만한 실력을 갖췄다. 특히나 비디디와 리헨즈의 폼이 상당히 좋다. 

 

과거처럼 롤러코스터를 타는 플레이만 없다면 무난하게 결승 진출이 가능할 듯 보인다. 다만 몇 년간 결승, 그리고 우승을 해 본 적이 없다는 부분이 조급함을 만들 수도 있을 것 같다. 


- T1 팀 프리뷰

 

디플러스 기아에게 승리하기는 했지만 T1은 확실히 제 컨디션이 아니다. 일단 페이커가 경기에서 활약하는 모습이 거의 보이지 않았다. 물론 팀은 승리했지만 페이커가 복귀한 정규 시즌 경기부터 페이커가 활약하는 양상이 나오지 않고 있다. 

 


 

페이커가 가세했음에도 바텀 라인은 폼이 올라올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그나마 제우스는 페이커의 버프를 통해 보다 향상된 플레이를 펼치고 있으나 전반적으로 팀 자체가 무거운 느낌이다. 

 

kt롤스터는 정상적인 전력의 T1이라고 할지라도 상대하기가 쉽지 않은 상대다. 이는 정규 시즌 kt롤스터에게 2연패를 한 것으로도 충분히 드러난다. 

 

현재는 그 당시보다 팀 전력이 더 하락한 상태이고, 그만큼 경기에서 승리하기가 쉽지 않다. 무언가 치트키가 필요하다.


- 양팀 전력 분석

 

kt롤스터가 최강의 멤버로 구성된 드림팀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불행히도 T1의 선수들은 이보다 못하다. 모든 포지션을 통틀어 kt롤스터가 우위에 있는 상황이며, 팀의 짜임새도 더 좋다.

 

칸나 정도의 탑 라이너라면 제우스가 충분히 압도할 수 있지만 기인은 다르다. 올 시즌 제우스를 상회하는 경기력을 선 보이고 있고, 그만큼 제우스가 탑 라인에서 승리하기 어렵다.

 

정글 역시 서머 시즌에서 커즈가 좋은 활약을 펼친 만큼 오너와의 기량 차이가 제법 나는 모습이다. 이는 미드 또한 마찬가지인데, 페이커가 복귀하기는 했으나 확실히 아직 제 컨디션은 아니며 그러한 만큼 위험 요소가 많다. 심지어 현재 한 수 아래 폼으로 평가되는 쇼메이커와의 매치에서도 압도하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면서 우려를 낳고 있는 중이다. 

 

가장 큰 차이가 나는 라인은 바텀이다. 현재 구마유시와 케리아의 폼으로는 에이밍과 더불어 최고의 폼을 보여주고 있는 리헨즈를 상대로 승기를 잡을 확률이 상당히 낮다. 

 


서머 시즌 MVP에 오른 리헨즈. 반대로 케리아는 과거의 명성값을 전혀 하지 못하고 있는 중이다

 

이처럼 모든 포지션에서 T1의 열세가 예상되는 만큼 T1으로서는 상당히 많은 고민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인이라는 선수가 워낙 녹록치 않은 선수다 보니 제우스에게 지원을 몰아줘도 승기를 잡는다는 보장이 없고, 바텀에 힘을 실어준다고 해도 구마유시가 캐리를 하는 상황이 나오기 어렵다. 

 

결국 항상 그래왔듯이 승리를 위해서는 페이커가 만들어내는 번뜩이는 플레이가 필요할 듯하다. 다만 정상적인 페이커라면 다른 라인에 힘을 실어주면서도 자신 역시 어느 정도 성과를 만들어 냈겠지만 현재는 이것이 쉽지 않은 상태라는 것이 아쉽다. 

 

- 경기 양상은 어떻게 흘러갈까

 

사실상 kt롤스터가 모든 라인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고, 팀의 짜임새마저 좋다 보니 경기가 무난하게 흘러간다면 백이면 백 kt롤스터의 승리가 예상되는 경기다. 

 

그러한 만큼 T1의 입장에서는 전력 상 열세라는 부분을 확실히 인지하고 보다 빠르게 움직이면서 마치 6명 같은 플레이를 펼치거나, 예상치 못한 전략을 가져와야 할 필요가 있다. 

 

kt롤스터의 경우 T1 선수 중 그나마 괜찮은 플레이를 펼치고 있는 제우스를 압박할 확률이 높다. 제우스마저 무너진다면 현재 T1에서 캐리를 해 줄 만한 선수가 없는 상태이기 때문에 kt롤스터가 무난하게 승리를 가져갈 가능성도 커진다. 

 

T1이 최근 초반 주도권을 가져오지 못하는 것도 문제다. 지난 디플러스 기아전에서 3대 1 승리를 하기는 했어도 대부분의 세트에서 초반 주도권을 가져오지 못했다. 

 

T1은 초반 주도권을 가진 상태로 스노우볼을 굴리면서 상대를 말려 죽이는 팀이다. 그런데 초반 주도권 자체를 가져오지 못하고 있다. 결국 남은 것은 한타에서 승리하는 것인데, kt롤스터를 상대로 한타 싸움에서도 우위를 가져가기가 쉽지 않다. 

 

여러 요소들을 종합할 때 kt롤스터의 3대 0 또는 3대 1 승리를 예상하며, 매 세트 접전 양상보다는 어느 정도 kt롤스터에 무게 추가 기우는 양상이 나올 확률이 높다. 

 

다만 T1 입장에서는 교전을 통한 이득을 얻으려 할 것이 분명하고, kt롤스터 또한 오는 싸움을 피하는 팀이 아니다. 

 

특히나 T1 자체가 오브젝트에 대한 소유욕이 강한 팀이다 보니 경기 내내 자주 맞붙을 가능성이 크다. 그러한 만큼이나 많은 킬이 나오는 시원한 경기가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김은태 / desk@gameshot.net



보도자료 접수 desk@gameshot.net

게임샷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기사
기획
인터뷰
칼럼
취재기
블록체인
e스포츠
IT
업계소식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블록체인
e스포츠
IT
리뷰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IT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이벤트
알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