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주얼함과 심리전·전략성 살려, '디펜스 더비' 미리보기   4인이 펼치는 디펜스 배틀로얄

2023-07-31 09:00:31


8월 3일 크래프톤의 독립 스튜디오 라이징윙스가 실시간 전략 디펜스 모바일 게임 '디펜스 더비'를 글로벌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디펜스 더비는 타워 디펜스 장르에 치열한 심리전과 4인 PvP 배틀을 더한 새로운 재미의 전략 디펜스 게임으로, 플레이어는 스카우팅을 통해 카드를 획득하고 덱을 구성하여 최후의 1인이 될 때까지 몬스터로부터 자신의 캐슬을 방어해야 한다. 성을 방어하는 도중에도 유연하게 결단을 내릴 수 있고 상대의 수를 읽으며 과감하게 베팅하는 스카우팅 시스템이나 다양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기 위한 전략적 배틀을 더해 한층 깊은 몰입감과 심리전 경험을 선사한다.

 

한편 글로벌 정식 출시를 앞두고 게임샷은 영문판 빌드로 게임의 컨텐츠들을 일부 체험할 수 있었다.

 

 

 

■ 더비 모드와 다양한 모드 마련

 

게임을 처음 시작한 뒤 튜토리얼을 마친 시점부터 게임의 모드 일부를 플레이하는 것이 가능하다. PvP 모드이자 디펜스 더비의 핵심 모드인 더비 모드를 플레이해 다른 플레이어 3명과 함께 4인 PvP로 최후의 승자를 가리거나, 뽑기 등을 통해 습득한 자신의 유닛 덱 전투력을 기반으로 PvE 웨이브 스테이지를 클리어하는 형식의 블리츠 모드를 이 시점에서 즉시 플레이할 수 있다. 유닛 카드들은 주로 상점의 소환 탭에서 수급한다는 느낌을 받았다. 등급에 따른 뽑기 상품이나 종족별 뽑기 상품이 준비되어 있다.

 

더비 모드를 플레이하면서 승점을 모으면 일종의 패스 형식으로 각종 보상이나 모험 모드를 개방할 수 있다. 친구와 친선전을 펼칠 수도 있고, 모험의 테마 모드들을 즐기는 것도 가능하다. 예를 들어 가장 빨리 열리는 테마 모드 중 하나 '그 유닛 금지!' 모드는 리그 오브 레전드 등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밴 픽 시스템을 도입한 모드다. 상대가 장착한 유닛을 금지하고 상대도 내가 장착한 유닛을 금지하는 모드다. 이처럼 모험 모드에서는 기본 모드인 더비 모드와 블리츠 모드와 다른 맛의 재미를 선사한다.

 

이번 프리뷰 빌드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던 것은 9종의 영웅 캐릭터가 존재한다는 점이다. 기본으로 여해적 영웅 스칼렛 한 명을 받을 수 있고 이후 금방 추가 영웅 한 명을 얻을 수 있다. 영웅들은 유닛과 비슷하게 업그레이드 시스템이 마련되어 있다. 영웅도 업그레이드를 하면 등급과 공격력, 패시브 및 액티브 스킬 레벨이 상승한다. 유닛들은 레벨업과 업그레이드가 별도다. 레벨은 게임 내 재화를 모아서 올리는 것이며 업그레이드는 동일한 유닛 카드가 필요하다.

 


 


 

 

 

■ 어떻게든 성을 지켜라

 

라이징윙스의 디펜스 더비는 서두에서도 소개되고 있는 것처럼 기본 플레이 방식은 자신의 성을 방어하는 방식의 게임이다. 3x3의 타일 규모로 각 타일마다 하나의 유닛을 배치할 수 있고 이렇게 성에 배치된 유닛들은 자신의 범위 내에 들어오는 적들에게 자동으로 공격을 가한다. 화면 중앙의 고지대에 위치한 성의 유일한 문, 남문을 공격하기 위해 웨이브마다 적들은 좌측부터 길을 빙 둘러 남문에 도달하기 때문에 이 사이에 어떻게든 적을 전멸시켜야만 한다.

 

게임을 플레이하기 전 거점 화면에서 자신의 덱을 편성하는 것은 가능하지만 게임에 들어갔을 때 온전히 자신의 덱을 전부 들고 유닛을 배치하는 방식이 아니다. 처음에 더비 매치를 시작할 때 덱에 편성했던 유닛들 중 하나를 손에 쥐고 유닛을 배치하게 되며 이후 웨이브를 진행하다가 사이 페이즈에 스카우트가 발생해 네 명의 플레이어가 경매 형식으로 토큰을 투자한 뒤 최고 투자 플레이어와 동률인 플레이어만 해당 스카우트 페이즈의 유닛 카들르 가져올 수 있다. 평균치를 투자하거나, 자신이 스스로 금액을 제안할 수도 있으며 이로 인해 다른 플레이어의 보유 토큰 수 또는 자신의 필요 등에 따라 전략적인 투자나 공격적인 투자로 스카우트를 성사시키는 심리전이 이루어진다.

 


스카우트

 


보스 웨이브에선 각기 다른 능력의 보스가 등장한다. 위는 배치를 흩어놓는 보스.

 

한편 단순하게 성을 막는 것만이 아니라 플레이어가 상황을 잘 읽으면서 결정을 내려야 하는 순간들이 수시로 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일단 당장 성 위에 배치한 유닛들의 공격 범위 언급에서부터 눈치를 챈 사람들이 있을 것 같은데 범위 밖으로 적이 지나가버리면 해당 유닛은 무용지물이 되어버리기에 기회가 될 때 배치한 유닛의 자리를 옮겨줘야 한다. 다만 실수 없이 신속하게 움직여야 하는 것이, 웨이브 도중엔 한 번 유닛을 옮기면 쿨타임이 돌기 전까지 다시 해당 유닛을 옮길 수 없기 때문. 또, 유닛의 타입 등에 따라서 라인을 만들면 버프를 받기도 해 이런 부분도 고려하면서 플레이하게 된다.

 

또, 단순히 막는 것만이 아니라 판단에 따라 다른 플레이어들을 향한 공격을 시도해볼 수도 있다. 물론 직접적으로 상대방의 성에 스킬을 퍼붓는다던가 그런 직접적인 방법은 아니고 이 역시 그저 자신의 성을 성실하게 방어하면 되는 부분이다. 이를 설명하기에 앞서 디펜스 더비의 시스템 중 하나를 설명해야 한다. 네 명의 플레이어가 최후의 1인이 되기까지 성을 방어하는 디펜스 더비의 더비 모드에서는 어느 한 명의 플레이어라도 해당 웨이브의 적을 전멸시키면 나머지 플레이어들의 웨이브 속도가 빨라지는 형식이다. 따라서 화면 상단에 표기되는 다른 플레이어들의 웨이브 정리 능력이 떨어진다 싶으면 기습적으로 플레이어의 스킬을 사용해 좀 더 빠르게 적을 쓸어버리는 것으로 웨이브 가속을 유발할 수가 있다. 의외로 잘 먹히는 수법이다.

 


 

 

 

■ 간단하면서도 심리전과 전략성이 돋보여

 

디펜스 더비는 캐주얼한 플레이 방식을 통해 쉽게 배울 수 있지만 그 짧은 매치 안에서도 심리전과 전략성이 빛을 발하는 신작 스마트 플랫폼 게임이다. 영웅 유닛을 포함해 총 9개의 유닛을 성에 배치할 때 같은 종족끼리 붙이느냐, 또 원거리와 근거리 유닛, 속도가 느리지만 강한 유닛 등을 어떻게 배분해 아미에 편성해둘 것이냐 등 준비단계부터 게임 플레이 도중까지 수시로 전략적 선택을 하도록 플레이어를 상황 속에 밀어붙인다. 심지어 각 매치에서 어떤 유닛이 어떤 순서로 나올 것인지, 스카우트에서 승리했는지에 따라 극적으로 상황이 바뀌니 플레이어의 빠른 판단과 컨트롤도 필요하다.

 

심리전은 주로 상대 플레이어의 웨이브를 가속시키기 위해 플레이어 스킬을 발동시킨다거나 스카우트에서 발생했다. 뭐 웨이브 가속을 직접 유발하는 것은 스카우트보다 빈도가 적은 편이니 사실 스카우트에서 게임의 모든 심리전이 이루어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스카우트 대상 유닛 한 명을 얻기 위해 토큰을 얼마나 투자하느냐가 관건이고, 이번에 너무 과하게 투자했다가 다음 몇 번의 스카우트에서 토큰을 몇 장 내밀지도 못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 심리전을 걸어 아예 상대가 이런 상황에 빠지게 만든 후 유유히 후반 스카우트를 연속으로 가져가는 전술도 가능하다는 점이 재미있다.

 

이번에는 영문 빌드에 글로벌 플레이어 전원을 대상으로 매칭을 하지 않았지만 본격적으로 글로벌 출시가 이루어지면 시즌 경쟁이 치열하게 이루어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다만 유닛과 영웅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성능을 끌어올릴 수 있다는 점에서 출발선이 달라질 수 있는 시스템이 존재한다는 것 또한 맞는 말이며, 이것이 얼마나 큰 차이를 불러일으킬 것인지 조금 궁금하다.​ 

 


 

 

조건희 / desk@gameshot.net



보도자료 접수 desk@gameshot.net

게임샷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기사
기획
인터뷰
칼럼
취재기
블록체인
e스포츠
IT
업계소식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블록체인
e스포츠
IT
리뷰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IT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이벤트
알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