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DC2023] 컴투스USA 이규창 대표, ‘블록체인 기술은 시대를 거스를 수 없는 중요한 사업”   누구보다 블록체인 사업에 진심인 컴투스 그룹

2023-03-22 13:42:21


컴투스 그룹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게임 개발자 컨퍼런스 ‘GDC(Game Developers Conference) 2023’에서 블록체인 사업의 비전을 공개했다.

 

현지시각 21일, 컴투스USA 이규창 대표는 ‘컴투스 그룹이 블록체인 플랫폼과 게임을 통해 웹3 시대를 주도하는 방법’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이 강연에서 컴투스 그룹은 높은 활용성을 가진 자체 블록체인 메인넷 ‘XPLA(엑스플라)’와 강력한 IP 파워를 바탕으로 웹3 패러다임을 선점하겠다는 비전을 밝혔다.

 

GDC 2023 강연 전 만난 이규창 대표는 “컴투스 그룹은 모바일 게임 시장 초창기 때부터 개척자처럼 시작해왔고, 스마트폰을 기반으로 한 앱스토어에서도 그런 흐름을 이어왔다. 또 앱스토어 초창기 유료로 앱이 서비스될 때 프리 투 플레이로 누구보다 먼저 전환하는 등 조직은 계속 변하고 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컴투스 그룹의 경쟁력은 누구보다 먼저 전환할 수 있다는 점이고, 우리가 웹3 영역에 도전하는 것도 그 일환 중 하나이다. 물론, 모바일 시장이 프리투플레이로 막 전환됐을 때처럼 웹3 역시 현재 유저들의 학습해야 하는 단계이다”며 “그리고 시장에서도 웹3에 대해 부정적으로 보는 시각이 많은데 이에 대한 설득도 필요하고, 이런 과정들이 끝나면 프리투플레이로 시장이 전환됐을 때처럼 웹3 시장은 기술 및 게임 쪽이 큰 발전을 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컴투스 그룹은 테라 사태와 FTX 파산 등 다양한 이슈를 겪은 바 있다. 이에 이규창 대표는 “지난해 준비 과정 중에 여러 가지 이슈를 겪었고, 시장도 많이 안 좋아진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우리는 이런 과정을 겪으면서 더 단단해졌고 좋은 공부가 됐다”며 “또 우리가 준비하고 있는 프로젝트들은 실체가 있는 프로젝트라 흔들림 없이 준비해왔다. 지난 한 해 동안에만 XPLA 레이어1와 XPLA GAMES 플랫폼을 선보였고 이더리움 가상머신(EVM)을 지원해 확장성을 더하는 등 기술적으로 탄탄하게 만들었다. 올해는 프로젝트를 좀 더 선보이고 커뮤니케이션하는 한 해가 될 것이다”고 이야기했다.

 

XPLA는 시작 단계라 아직 글로벌에서 인지도가 낮은 편이다. 이에 이 대표는 “지난해 코리아블록체인위크, 싱가포르 토큰 2049 등 다양한 행사에 참여해 발표를 했고, 올해도 각종 게임쇼 및 블록체인 행사에서 계속 발표하며 인지도를 높이는 것이 숙제이다”며 “작년이 준비하는 과정이었다면 올해는 본격적으로 알리는 단계라 봐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컴투스 그룹 기반이 게임사이다 보니 블록체인 게임에 대한 기대치가 높은 편이다. 올해 온보딩 게임 계획에 대해 이규창 대표는 “’서머너즈워: 크로니클’ 같은 자체 게임 외에도 하이퍼코믹과 엑스테리오 등과 계약을 했고, 순차적으로 여러 게임사들을 공개할 계획이다”며 “게임 개발 기간이 상대적으로 길어 전부 밝힐 수는 없으나 연내 10~20개 정도의 온보딩 게임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컴투스 그룹이 생각하는 웹3 정의에 대해서도 설명됐는데, 이 대표는 “기본적으로 블록체인을 활용한 것이 웹3이다. 웹3는 웹2 때와 달리 오너십이 중요하기 때문에 여러 가지 방법으로 시도해 나갈 계획이다”며 “우리가 생각하는 웹3 모델은 단순히 토큰과 NFT를 많이 사는 구조보단 광고와 블록체인을 결합한 모델을 선보이고, 플레이 투 오운(P2O·Play to Own)이라는 모델을 게임에 결합시키는 등 다양한 시도를 해가며 웹3 대중화를 시킬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GDC에서도 블록체인 기술이 많이 어필됐지만, 서구권 시장에서는 여전히 관심이 없다는 평이 있다. 이규창 대표는 “블록체인 게임을 개발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린다. 지난해는 올해처럼 결과물 없이 이것을 하겠다라는 전략으로 게임사들이 참가했기 때문에 큰 관심을 받지 못한 것으로 생각된다”며 “하지만 올해부터는 어느 정도 결과물이 있는 게임들이 공개됐기 때문에 지난해보다 반응이 좋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서구권에서 블록체인 게임이 관심이 없는 것은 아니고, 이 시장에 걸맞은 좋은 게임이 없었기 때문이다”며 “우리가 현재 투자를 하려고 검토한 게임들 중 서구권에서도 호평받을 만한 트리플A급 게임도 많았고 이런 게임들이 하나둘 나온다면 서구권에서도 큰 관심을 갖게 될 것이다”고 얘기했다.

 

웹3 시장에서 XPLA의 목표에 대해 이 대표는 “현재 웹3 시장에 진출한 곳은 많지만, 직업 게임을 만들거나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해본 회사는 드물다. 우리는 이런 경험들이 많기 때문에 블록체인 기술을 쓰고 싶은 회사들이 원하는 것을 잘 만들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해주는 블록체인 회사가 되고 싶다”며 “컴투스 그룹은 오랜 기간 유저와 기업 간 커뮤니케이션을 해 온 것이 큰 노하우이고 이를 기반으로 웹3 시장에서 영향력 있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규창 대표는 “블록체인은 이제는 시대를 거스를 수 없는 중요한 사업이라 생각한다. 모바일이 우리 생활에 변화를 줬던 것 이상으로 큰 파장을 줄 것으로 생각하고 인터넷 닷컴보다 인터넷 블록체인으로 주는 변화가 더 클 것이다”며 “우리는 이런 미래를 믿고 차근차근 사업을 준비할 것이니 부정적인 시각보단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동수 / ssrw@gameshot.net



보도자료 접수 desk@gameshot.net

게임샷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기사
기획
인터뷰
칼럼
취재기
블록체인
e스포츠
IT
업계소식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블록체인
e스포츠
IT
리뷰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IT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이벤트
알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