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브시스터즈, 2019년 2분기 영업손 62억… 적자 지속

2019년 08월 09일 11시 49분 58초


데브시스터즈㈜(공동대표 이지훈, 김종흔)가 2019년 상반기 및 2분기 잠정 실적(K-IFRS 연결)을 9일 발표했다.

 


 

■ 2019년 상반기 매출 전년대비 18% 증가, 당분기 및 당반기 당기순이익 흑자전환

 

데브시스터즈는 2019년 연결 기준 상반기 매출액 172억원, 영업손실 99억원, 당기순이익 14억원을 기록했다. 주요 게임 타이틀인 쿠키런: 오븐브레이크의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통해 전년대비 18% 가량의 매출 신장을 이끌어낸 반면, 전반적인 인력 규모의 증가로 영업손실폭이 확대됐다.

 

반면 창업투자전문 자회사인 데브시스터즈벤처스와 산하 투자조합들이 보유한 투자 자산 매각으로 대규모 금융 수익을 거두며 당기순이익 흑자전환을 이끌었다. 지난해 화제작인 모바일 게임 ‘에픽세븐’을 개발한 슈퍼크리에이티브와 ‘검은사막’을 개발 및 서비스하고 있는 펄어비스에 대한 보유 지분 등을 처분하며, 상반기 총 100억원이 순투자수익으로 인식됐다.

 

2019년 2분기 매출액은 84억원, 영업손실 62억원, 당기순이익 63억원을 나타냈다. 2분기 영업손실폭의 증가는 마케팅 비용 집행 및 데브시스터즈벤처스 성과 보수 인식에 따른 일시적 인건비 상승에 기인한다.

 


데브시스터즈 2019년 2분기 연결 기준 실적 추이 그래프

 

데브시스터즈는 지난 7월 30일 쿠키런: 오븐브레이크 시즌4 대규모 업데이트를 통해, 핵심 콘텐츠 중 하나인 이어달리기 시스템 ‘떼탈출’을 개편하고 새로운 에피소드를 추가했다. 업데이트 당일에는 국내 애플 앱스토어 기준으로 게임 매출 순위가 7위까지 올랐으며, 이번 업데이트에 대한 유저들의 긍정적인 반응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이와 더불어 쿠키런: 오븐브레이크 시즌4를 기념하는 팬 초청 이벤트를 통해 국내외 유저들의 다양한 의견에 귀 기울이고 있으며, 오는 10월 출시 3주년이 다가오는 만큼 다채로운 신규 콘텐츠와 이벤트를 선보이는 것은 물론 IP(지적재산권) 경쟁력 확대를 위한 다양한 시도도 펼칠 계획이다.

 

그리고 지난 5월 해외 5개국 소프트런칭을 통해 다각도로 시스템 및 지표 검증을 거치고 있는 퍼즐게임 쿠키런 젤리팝의 완성도를 끌어올리기위한 작업에도 힘을 쏟고 있다.

 

한편 데브시스터즈는 퍼즐 외에도 RPG, 전략, 대규모 도시건설, 패션 셀럽 시뮬레이션, 소셜네트워크 등 다양한 장르의 게임과 오디오 콘텐츠 플랫폼 서비스까지 총 6개의 신규 프로젝트 개발을 이어가고 있다.​ 

조건희 / desk@gameshot.net



보도자료 접수 desk@gameshot.net

게임샷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IT
보도자료
기사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IT
리뷰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IT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유저뉴스
유저장터
이벤트
알립니다
갤러리
자유
만화
유머
동물
여인
게임 스케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