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일곱 개의 대죄'를 모바일로 만든 사연   퍼니파우 서우원, 구도형, 최재영

2019년 05월 21일 00시 40분 17초


넷마블의 모바일 초대작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이하 그랜드 크로스)'가 론칭을 앞두고 있다.

 

그랜드 크로스는 일본 스즈키 나카바 작가의 만화를 바탕으로 한 인기 애니메이션 '일곱 개의 대죄' IP(지적재산권)를 활용한 모바일 RPG이며, 카툰렌더링을 사용한 고퀄리티 그래픽과 필살기 연출, 원작 스토리를 게임 내 그대로 녹인 점이 특징이다.

 

특히 이 게임은 한일 양국에서 론칭 전부터 큰 관심을 받고 있고, 이 결과 사전등록자수만 550만 명 돌파하는 등의 좋은 성적을 올렸다. 또 그랜드 크로스는 6월 4일 출시될 계획이다.

 

그랜드 크로스 론칭 전, 게임을 개발한 넷마블 자회사 퍼니파우의 서우원 대표, 구도형 PD, 최재형 CTO와 인터뷰를 진행해봤다.

 

 

좌측부터 최재영 CTO, 서우원 대표, 구도형 PD

 

- 일곱 개의 대죄 IP를 사용한 이유는?

 

서우원 : 여러 IP를 검토 중 게임으로 만들었을 때 가장 재미있고 풍부한 경험을 줄 수 있는 작품이 일곱 개의 대죄라 확신하여 선택했다.

 

- 원작을 초월한 그래픽이 특징인데, 가장 신경 쓴 부분은?

 

서우원 : 원작 2D 애니메이션을 3D로 구현하는 것은 굉장히 어려웠다. 하지만 원작을 면밀하게 분석하고 애니메이션적인 표현을 3D로 모두담기 위해 다양한 실험과 기술 개발을 했고, 지금의 결과물을 만들어낼 수 있었다.

 

- 이 게임만의 고유 콘텐츠는 있나? 또 오리지널 스토리는?

 

구도형 : 원작 스토리가 베이스인 스토리 진행 외에도 솔가레스요새, 보스전 및 2인 협력 보스전(섬멸전), 실시간 PvP를 담은 바이젤 싸움 축제, 여러 종류의 이벤트 던전 등 다양한 요소가 게임 내 마련됐다. 또 AR(증강현실) 전투 및 AR 사진 촬영, 자이로 모드, 달려라 호크(미니 게임) 등의 콘텐츠도 준비했다.

 

스토리는 기본적으로 원작을 따라가지만 각 영웅의 단편 에피소드도 많이 담겨 있어 원작과 색다른 형태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 AR과 자이로 기능을 탑재한 이유는?

 

최재영 : 일곱 개의 대죄는 매력적인 캐릭터가 큰 장점인 작품이고, 이런 캐릭터를 AR로 구현하면 게임의 몰입감을 높일 것으로 생각해 게임 내 추가하게 됐다. 단 AR 및 자이로는 일부 기기가 지원하지 못하기 때문에 핵심 콘텐츠로 사용하도록 유도하지 않았다.

 

- 수동 전투와 자동 전투의 차이는?

 

구도형 : 여러 면에서 수동전투가 유리하다. 진지한 마음으로 임해야 하는 전투라면 반드시 수동 전투로 진행하기를 추천한다.

 

- 세로 인터페이스를 선택한 이유.

 

서우원 : 원작의 개성 넘치는 캐릭터성을 부각하는 데는 세로 인터페이스가 적합하다고 생각해 세로로 결정하게 됐다.

 

- 한국 및 일본 외의 시장 진출 계획은?

 

서우원 : 현재 구체적으로 정해진 바 없으나, 최대한 빠른 일정을 공개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 일본에서 사전예약자가 더 많이 나왔는데, 이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구체적인 전략은?

 

서우원 : 특정 국가에 집중하기보단, 어느 나라에서든 통한다는 마음으로 개발했다.

 

- 모든 대사에 성우 음성이 적용됐는데, 론칭 기준 용량은?

 

최재영 : 현재 기준으로 약 1.6기가 정도 용량을 추가로 다운 받아야 한다.

 

- 넷마블이 IP 원작 게임을 계속 만들 수 있는 이유는?

 

서우원 : 넷마블은 그간 많은 IP 게임을 개발하면서 지식과 경험을 축적했기 때문에 큰 어려움 없이 IP 게임을 만들 수 있었다.

 

- 한국과 일본 서버는 각각 운영인가?

 

구도형 : 이벤트 및 밸런스는 동일하고, 서버는 각각 운영할 계획이다.

 

- 일본 성우 외에 한국 성우 더빙을 넣은 이유는?

 

서우원 : 자막을 통해 느끼는 감정과 모국어를 통해 전해 오는 느낌은 다르다. 국내 출시하는데 일본 성우만 쓰는 것은 한국 이용자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해 넣게 됐다.


- 일본 현지에 비해 국내에서는 일곱 개의 대죄에 대한 인지도가 낮은 편이다.

 

서우현 : 일본에 비해 국내에서의 인지도는 낮지만, 2018년 2018년 한국 구글 검색 순위 13위에 오를 정도로 인지도가 높아지는 중이다. 

이동수 / ssrw@gameshot.net



보도자료 접수 desk@gameshot.net

게임샷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IT
보도자료
기사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IT
리뷰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IT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유저뉴스
유저장터
이벤트
알립니다
갤러리
자유
만화
유머
동물
여인
게임 스케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