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블로: 이모탈, 단독 개발이 아닌 넷이즈와 손잡은 이유   블리즈컨 2018

2018년 11월 04일 06시 14분 56초


블리자드 전 세계 팬을 위한 축제 ‘블리즈컨 2018’이 미국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애너하임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지난 2일부터 3일까지(미국 현지 시각) 이틀간 열리는 블리즈컨 2018은 블리자드의 신작 및 신규 업데이트, e스포츠 등 다양한 즐길 거리가 마련돼 블리자드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아울러 블리즈컨 2018에서는 ‘디아블로’ 시리즈 최초의 모바일 게임 ‘디아블로: 이모탈’이 공개됐다. 디아블로: 이모탈은 블리즈드와 넷이즈게임즈가 공동으로 개발한 신작이며, 모바일에 최적화된 조작과 그래픽 등이 강점이다.

 

블리자드는 디아블로: 이모탈의 인터뷰 자리를 마련했고, 인터뷰는 앨런 애드햄 총괄 프로듀서와 와이엇 청 수석 디자이너가 담당했다.

 

 

앨런 애드햄 총괄 프로듀서

 

- 블리자드와 넷이즈가 공동 개발한 이유는?

 

앨런 : 넷이즈와는 블리자드가 10년 동안 파트너십을 지속했다. 특히 넷이즈는 최고의 액션RPG를 개발한 바 있기 때문에 함께 하게 됐다.

 

- 한국의 경우 블리자드가 게임을 서비스하나? 아니면 넷이즈가 하나?

 

앨런 : 중국은 넷이즈가 할 것이고, 한국은 블리자드코리아가 서비스할 것이다.


- 블리자드가 모바일 게임을 넷이즈와 굳이 손잡고 개발할 필요가 있나?

 

앨런 : 넷이즈와 공동 개발하는 디아블로: 이모탈뿐만 아니라, 현재 자체적으로 개발 중인 모바일 게임이 다수 있다.

 

- 현재 모바일 시장에는 디아블로 아류작이 많이 나왔고, 또 액션RPG 장르 자체가 예전처럼 큰 흥행을 끌지 못하고 있는데, 지금 시점에서 디아블로 모바일 버전을 공개한 이유가 있나?

 

앨런 : 액션RPG 장르는 오랜 기간 동안 꾸준히 사랑받는 장르이기 때문에 시기는 크게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 특히 현재 스마트폰 성능은 PC나 콘솔 성능에 근접해졌기 때문에 지금 공개하는 것이 적절한 시기라 생각한다.

 

- 디아블로: 이모탈 공개직후 평가가 안 좋다.

 

와이엇 : 정말 열정적인 디아블로 팬이 많다고 느꼈다. 그렇기 때문에 부정적인 평가도 관심이 있기에 주는 것이라 생각한다.

 

앨런 : 블리자드는 30년 가까이 여러 장르와 플랫폼에서 도전을 했다. 이번 신작도 디아블로 IP(지적재산권)를 활용한 새로운 도전 중 하나이니 지켜봐 달라.

 

- 디아블로: 이모탈은 난이도가 높은 편이다.

 

와이엇 : 시연장에서 플레이한 버전은 개발 중이기 때문에 얼마든지 개선 여지가 있다.

 

- 넷이즈에서 ‘디아M’이라는 이름으로 내려고 했다가 논란이 돼 ‘라스트 블레스’라는 이름으로 바꿔 출시했는데, 이 게임과 혹시 관계가 있는가?

 

앨런 : 디아블로: 이모탈은 그 게임과 전혀 관련 없는 게임이다.

 

- 디아블로: 이모탈은 원작 시스템을 그대로 구현하는 것에 중점을 뒀나? 아니면 모바일에 맞춰 재해석했나?

 

와이엇 : 디아블로: 이모탈은 1/3 법칙을 모토로 하고 개발했다. 하나는 기존의 것을 그대로 구현, 또 하나는 최적화, 마지막은 새로운 것이다. 이런 형태로 개발했기 때문에 원작 팬은 물론, 신규 팬도 다양한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 수익모델은 어떻게 되나?

 

앨런 : 현재 구체적으로 말씀드릴 단계는 아니지만, 뛰어난 게임이 먼저 돼야 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한다.

 

- 뛰어난 게임이 우선이라고 했는데, 스타크래프트 고스트처럼 출시가 취소된 게임이 있었다. 이 게임도 그렇게 될 수 있나?

 

앨런 : 블리자드에서 출시한 모든 프로젝트는 다양한 개발 중단 타이틀이 있었기 때문에 존재한다. 특히 타이탄 취소가 있었기 때문에 오버워치가 있었기에 이 타이틀도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

 

확실한 것은 이 타이틀의 가능성은 확실히 있다고 생각한다.

 

- 디아블로 시리즈는 파밍이 핵심인데, 모바일 버전은 기존처럼 파밍 하는 방식인가? 아니면 새로운 방식인가?

 

와이엇 : 현재 구체적으로 밝힌 단계는 아니지만, 퀘스트나 전투를 통해 아이템을 파밍 가능하다.

 

- 디아블로: 이모탈은 디아블로2: 파괴의 군주 결말부터 디아블로3 서막까지 다루고 있는데, 어떤 형태로 구현됐나?

 

와이엇 : 디아블로2 파괴의 군주부터 디아블로3까지는 20년 공백이 있는데, 이 게임을 통해 그 이야기를 그릴 것이다.

 

- 모바일 액션 RPG의 필수 요소 중 하나는 오토 플레이이다. 데모 버전에서는 없었는데 실제 버전에서는 오토 플레이를 기대해볼 수 있나?

 

와이엇 : 현재 디아블로: 이모탈은 게임 퀄리티를 완성시키는데 노력하고 있고, 당장 오토 플레이를 추가할 계획은 없다. 단 게임이 확실히 완성하게 되면 차후 오토 플레이를 어떻게 넣어야 할지 고민해보겠다.

 

- 직업 중에 부두술사가 없다.

 

와이엇 : 디아블로3 때 부두술사를 직접 디자인해서 애착이 깊지만, 현재 론칭 스펙에는 없을 것이고 차후 업데이트를 통해 선보일 수 있을 것 같다.

 

- 게임 서비스는 페이드 앱인가? 아니면 인앱결제 방식인가?

 

앨런 : 현재 구체적으로 정해진 바 없지만, 기존 블리자드 게임과 비슷한 형태로 과금구조가 이뤄질 것이다.

 

- 베타 테스트는 올해 가능할까, 내년이 될까?

 

와이엇 : 일단 게임 완성도가 우선이기 때문에 구체적인 시기를 알려드리기 힘들다.

 

- 이 게임이 왜 모바일로 나와야 했는가?

 

앨런 : 모바일의 기술력이 높아졌기 때문에 이제 디아블로를 내도 될 것 같아도 판단했다. 특히 모바일 기기는 접근성이 높기에 디아블로를 더욱 알릴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와이엇 청 수석 디자이너

이동수 / ssrw@gameshot.net



보도자료 접수 desk@gameshot.net

게임샷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IT
보도자료
기사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IT
리뷰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IT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유저뉴스
유저장터
이벤트
알립니다
블로거뉴스
갤러리
자유
만화
유머
동물
여인
게임 스케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