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오버워치 월드컵 예선 앞두고 ‘한국 팀’ 소감   오버워치 한국 팀

2018년 08월 10일 15시 27분 30초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는 자사의 PC온라인 ‘오버워치’의 글로벌 e스포츠 리그 ‘2018 오버워치 월드컵’ 첫 조별 예선을 앞두고 한국 팀의 소감을 전하는 미디어 간담회를 서울 삼성동에 위치한 한국 오피스에서 10일 진행했다.

 

이날 행사는 오버워치 한국 팀 유현상(Pavane) 코치와 홍보대사 이현아(꽃빈), 황규형(용봉탕) 단장, 박종렬(Saebyeolbe), 이재혁(Carpe), 방성현(JJonaK), 김태홍(MekO), 홍연준(Ark), 구판승(Fate), 김혜성(Libero) 선수 등이 참석해 첫 조별 예선 직후 소감을 얘기했다.

 

 

좌측부터 유현상 코치, 홍보대사 이현아, 황규형 단장, 박종렬, 이재혁 선수

 

 

좌측부터 방성현, 김태홍, 홍연준, 구판승, 김혜성 선수

 

- 국가 대표 참가한 소감은?

 

이재혁 : 국가 대표에 참가하게 하지 못해 아쉬웠는데, 이번에 참가하게 돼 기쁘다.

 

- 대회를 준비하면서 가장 중점으로 둔 부분은?

 

김혜성 : 기존 리그와 메타가 다르기 때문에 그 부분에 집중하고 있고, 하루하루 실력을 향상시키고 있는데 계획대로 되고 있어 실제 경기도 기대된다.

 

- 팀의 최고의 분위기 메이커는?

 

전원 : 박종렬 선수이다.

 

- 박종렬 선수가 어떤 분위기를 만들어주나?

 

이재혁 : 주장으로서 도와주기도 하고 분위기도 편하게 해준다.

 

- 가장 크게 견제되는 나라는?

 

홍연준 : 작년은 한국을 제외하고는 구멍이라 부를 곳들이 많았는데, 올해는 특출 난 선수들이 모인 팀들이 많기 때문에 모든 팀이 견제해야 될 것 같다. 굳이 한 팀을 꼽는다면 미국이다.

 

- 단장으로서 한국 팀의 강점은?

 

황규형 : 피지컬이 좋고, 다른 국가의 언어보다 한국어라는 좋은 언어로 소통할 수 있기 때문에 합도 잘 맞을 것 같다.

 

- 국가 대표로 나가면서 부담감은?


홍연준 : 부담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최대한 좋은 결과를 내도록 노력하겠다. 

이동수 / ssrw@gameshot.net



보도자료 접수 desk@gameshot.net

게임샷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하드웨어
보도자료
기사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하드웨어
리뷰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하드웨어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유저뉴스
유저장터
이벤트
알립니다
블로거뉴스
갤러리
자유
만화
유머
동물
여인
게임 스케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