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게임 '네온 서울: 아웃런' 출시

2017년 12월 14일 21시 11분 13초


플레이스낵은 호버바이크를 타고 미래의 사이버펑크 도시, 서울을 질주할 수 있는 VR게임 ‘네온 서울: 아웃런(Neon Seoul: Outrun)’을 오큘러스 얼리 엑세스 버전으로 출시했다고 금일 밝혔다.


‘네온 서울: 아웃런’은 오큘러스 스토어에 출시 후 바로 피쳐드로 선정되는 등 큰 호응을 얻고 있으며,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적응할 수 있는 쉬운 조작과 뛰어난 현실감이 특징이다.


최신 VR 기술이 적용된 이 게임은 AI가 지배하는 미래도시 ‘네온 서울’을 배경으로 AI를 통해 세계를 정복하려는 세력들과 이에 저항하는 인간들과의 전쟁을 그리고 있다.


플레이어는 최고 1,000km/h 이상의 속도를 낼 수 있는 호버바이크를 운전해 중요한 첩보 정보 및 물자를 운반하는 반란군의 레이서로 변신,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짜릿한 VR 레이싱을 즐길 수 있다.


특히 플레이스낵이 추구하는 ‘어지럽지 않은 VR 게임 개발’이라는 기본 원칙을 바탕으로, 별도의 컨트롤러 없이 헤드셋 만으로도 게이머의 움직임에 따라 호버바이크를 직관적으로 컨트롤할 수 있다.


여기에 보다 효율적인 운영 정책을 완성하기 위해 지난 11월 아이지에스와 전략적 업무 제휴를 체결, QA 및 솔루션을 통해 게임의 완성도를 한층 더 강화했다.


플레이스낵 파하 슐츠 대표는 “’네온 서울: 아웃런’은 간단하고 직관적인 스피드 레이싱 VR 게임으로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네온 서울’ 이라는 배경과 그 안에서 전개되는 다양한 스토리를 기반으로 한 다른 장르의 시리즈들도 기획/개발중이니 많은 기대와 관심을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플레이스낵은 유럽 및 아시아 지역에서 15년 이상의 게임 사업 개발 경력을 쌓은 파하 슐츠 대표를 필두로 엔씨소프트, 크라이텍, EA, 소니, 닌텐도 등 베테랑 개발자들이 합류해 VR 시장에 기폭제 역할을 할 고사양 VR 콘텐츠를 개발하기 위해 설립한 VR 게임 개발사 및 퍼블리셔이다.


플레이스낵은 인챈트인터렉티브의 ‘원티드킬러’ IP를 활용한 VR 버전인 ‘원티드킬러: 호스틸 테이크오버(Wanted Killer: Hostile Takeover)’를 오는 2018년 1월 중 출시할 계획이며, ‘샤먼: 스피릿헌터(Shaman: Spirithunter)’을 개발 중이다.

 

 

조건희 / desk@gameshot.net



보도자료 접수 desk@gameshot.net

게임샷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IT
보도자료
기사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IT
리뷰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IT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유저뉴스
유저장터
이벤트
알립니다
블로거뉴스
갤러리
자유
만화
유머
동물
여인
게임 스케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