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2017년 3분기 영업익 10억… 흑자전환

2017년 11월 09일 09시 21분 28초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대표 장현국)는 9일(목) 2017년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국제회계기준(K-IFRS) 적용 연결 재무제표 기준 3분기 매출액 약 244억원, 영업이익은 약 10억원으로 흑자전환 했다.

 

지난 7월 중국에 출시된 '미르의 전설2(이하 미르)' IP(지적재산권) 기반의 HTML5 게임 로열티 매출이 반영되어 전분기 대비 약 10% 매출 성장을 보였다.

 

위메이드는 비수권 서버 정식 계약, HTML5/모바일게임 신작 출시로 IP 사업을 확대하고, 신작 모바일 게임 개발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우선, 지난 10월 시광과기와 성육 등 영향력 있는 중국 파트너사들과 계약을 맺고, 비수권 서버 양성화 사업 추진 및 단속 투트랙 전략으로 미르 IP 보호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를 통해 정품 수권을 받기를 희망하는 게임사들에게 합법적 사업 권한을 제공함과 동시에 미르 IP 가치 제고와 경쟁력 강화, 수익 증대를 중점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급속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HTML5 게임 시장에 발맞춰 최근 중국 다수의 개발사와 미르 IP를 활용한 HTML5 게임 계약을 체결했고, 이미 계약된 모바일게임 '열화뇌정', '최전기'가 출시를 앞두고 있어 IP 사업의 매출 성과가 누적될 전망이다.


이외에도 위메이드는 신작 모바일 게임 개발에도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재 '이카루스 M'과 '피싱 스트라이크'는 개발 막바지 단계에 있으며, 내년 넷마블게임즈를 통해 출시 될 예정이다. '미르 모바일(가칭)'도 완성도를 높여가며 순조롭게 개발이 진행 중이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이번 분기는 미르 IP 사업의 본격적인 확대와 그에 따른 긍정적인 성과, 성공 가능성을 확인한 시기였다”며 “향후 중국 파트너사들과 긴밀한 협력, 단속을 병행하며 안정적으로 IP 사업을 진행할 것이며, 개발에도 역량을 집중해 지속성장 가능한 발판을 마련 하겠다”고 밝혔다.

 

 

이동수 / ssrw@gameshot.net



보도자료 접수 desk@gameshot.net

게임샷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하드웨어
보도자료
기사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하드웨어
리뷰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하드웨어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유저뉴스
유저장터
이벤트
알립니다
블로거뉴스
갤러리
자유
만화
유머
동물
여인
게임 스케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