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워치, 신규 호위 전장 ‘쓰레기촌’ 오늘부터 체험 가능

2017년 08월 30일 14시 19분 38초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는 자사의 팀 기반 슈팅 게임, 오버워치(Overwatch™)의 신규 호위 전장 ‘쓰레기촌’(Junkertown)을 오늘부터 공개 테스트 서버를 통해 체험해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 주 독일 쾰른에서 열린 게임쇼 게임스컴(gamescom 2017)에서 처음 공개된 쓰레기촌은 감시 기지: 지브롤터, 도라도, 66번 국도에 이은 네 번째 호위 전장으로, 오버워치 세계의 유쾌한 2인조 악당이자 영웅인 로드호그와 정크랫과 같은 무법 고철 수집가들의 고향이다. 이들은 옴니움에서 나오는 조금이라도 가치 있는 것들을 약탈하고, 그렇지 않을 때는 고철장에서 스트레스를 해소한다.

 

호주의 황량하고 험한 오지에 위치, 파괴된 옴니움의 잔해로 건설된 쓰레기촌은 극악무도한 여왕이 지배하고 있으며 플레이어는 여왕에게 전달할 금은보화와 선물, 폭탄으로 가득 찬 화물을 쓰레기촌 외곽 건물들을 지나 쓰레기촌에 진입하여 끝까지 운송하거나 이를 막기위해 상대 팀과 결투를 벌이게 된다.

 

쓰레기촌은 오늘 오버워치 공개 테스트 서버에 적용되어 바로 테스트해 볼 수 있다. 오버워치 공개 테스트 서버에 접속하려면 오버워치 PC버전 게임 라이선스가 있는 대한민국 Battle.net 계정이 필요하다. 단 공개 테스트 서버는 동시 접속 인원이 한정되어 있으며 공개 테스트 서버에서 획득한 모든 진척도 정보는 게임의 원래 서버인 라이브 서버로 이전되지 않는다.

 

블리자드는 신규 전장 쓰레기촌에 대해 더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해당 전장의 소개 영상(https://www.youtube.com/watch?v=t49xEkjw9YU)과 쓰레기촌을 배경으로 한 로드호그와 정크랫의 대소동을 다룬 애니메이션 ‘쓰레기촌: 계획’ (https://www.youtube.com/watch?v=E267X39q3jA)을 오버워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했으며, 게임스컴 현장 내 블리자드 부스를 통해 체험 공간을 운영하기도 했다.

 ​ 


 

조건희 / desk@gameshot.net



보도자료 접수 desk@gameshot.net

게임샷 기사는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하드웨어
보도자료
기사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하드웨어
리뷰
온라인
콘솔
PC
모바일
하드웨어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유저뉴스
유저장터
이벤트
알립니다
블로거뉴스
갤러리
자유
만화
유머
동물
여인
게임 스케줄